一线教师-朝鲜文报

1선교사ㅣ'엄마의 마음'으로 아이들을 포옹

안산시조선족학교 유치원의 리영연 교사(1979년생)는 1995년에 료녕성조선족사범학교에 진학, 1999년부터 교단에 올라섰다. 2013년, 원 학교가 유치원, 소학교, 초중, 고중을 일체화한 안산시조선족학교로 합병되면서 14년간의 소학교 담임생활에 마침표를 찍고 지금까지 8년 째 유치원에서 담임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1선교사ㅣ아이들의 '심'과 '신'을 고루 돌보는 교사로

"조금 과장해서 제가 언제부터 교사가 되고 싶어했는지 라는 질문에 전 항상 '만 4세 때부터'라고 말하군 해요. 어린 시절 소꿉놀이를 해도 엄마, 아빠 역할 말고 꼭 ‘선생님’ 역할을 자처했거든요." 어릴 때부터 줄곧 교사 직업만 고집해 온 천일화(1980년생) 교사는 2003년 료녕사범대학을 졸업하자마자 모교인 안산시조선족학교에서 교편을 잡기 시작했다.

1선교사ㅣ아이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멘토로

[김연혜 기자] 직업선택에 있어서 교사인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말하는 김만영 교사(1975년생), 올해로 무순시조선족제1중학교에서 교편을 잡은 지 22년차에 접어들었다.

1선교사ㅣ지식전수와 더불어 인간적인 매력으로 제자들에게 다가가다

[백일정 기자] "저의 수업시간에는 자는 애들이 없답니다"라고 무순시조선족제1중학교 홍향화(1977년생) 교사는 자신만만하게 말한다. 그는 학생들이 교사를 좋아해야만 그 과목을 좋아하게 되고 수업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져 수업효률이 높아진다며 자신의 비결을 전했다.

1선교사ㅣ고슴도치 같은 제자들과 부대끼는 일상이 행복하다

“아이들을 지지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데에는 말보다 행동이 훨씬 좋다고 생각해요. 그 행동이 바로 ‘관심을 주는 것’이죠.” 사춘기 아이들과 함께 부대끼는 데 있어서 ‘관심’을 꼭 빼놓을 수 없다고 말하는 무순시조선족제1중학교 윤미자(1972년생) 교사는 올해로 교학 27년차에 접어들었다.

1선교사ㅣ부담주지 않고 재촉하지 않고 차분히 기다려주고...

심북신구 흥룡태 '시골마을'에 위치한 학교에 행복 가득한 반급이 있다. 아침에는 "안녕, 친구들~", 하교후에는 "감사합니다~"… 이 같은 달콤한 인사를 늘 먼저 건네는 사람은 바로 올해로 교학 26년차에 접어든 심양시심북신구조선족학교 리명자 교사다.

1선교사ㅣ"몸이 허락할 때까지 담임을 맡을 것"

[백일정 기자] 어릴 적 어떠한 물음에도 척척 대답하는 선생님이 너무 위대하고 존경스러웠다는 배연홍(1976년생) 교사는 1996년, 료녕성조선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꿈에 그리던 자신의 교사생애를 시작했다.

1선교사ㅣ축구 유망주들과 함께 '축구꿈'을 이어나가다

축구선수인 할아버지와 어버지의 영향으로 어렸을 때부터 축구를 좋아했던 전두봉(1986년생) 교사는 축구선수로 되는 게 꿈이였다. 뛰여난 재능으로 일찍이 모 축구구단의 스카우트(选拔) 제의를 받은 그는 선수로서 한동안 활약을 이어갔었다.

1선교사ㅣ때론 친구같이 때론 부모같이

[백일정 기자] 꾸준히 노력하면 꼭 좋은 결실을 얻는다. 올해 교학 33년차에 접어든 심양시황고구조선족학교의 김정혜 교사(1968년생)가 학생을 대함에 있어서 얻은 진리이다.

1선교사ㅣ"제자들의 인생선배가 되고 싶다"

[김연혜 기자] "교단에서 교수라는 사람은 본인을 뽐내는 것이 아니라 나에게서 배우는 학생들이 뽐낼 수 있도록 잘 지도하는 것이 사명이다. 그저 열심히 본분을 다해서 내 제자들을 도와주고 싶다"고 말하는 김홍화(1970년생) 교수는 료녕민족사범고등전문학교의 실력파 '인기' 교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