体育-朝鲜文报

윤빛가람, 중국 슈퍼리그 산동로능팀 이적 불발

윤빛가람은 지난해 1월 울산현대에 합류했다. 정확한 킥과 유려한 공 배급으로 울산현대의 하프진을 장악, 울산현대는 지난 시즌 K리그 준우승에 그쳤지만, 12월 까타르에서 열린 아시아축구련맹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을 거뒀다. 윤빛가람은 대회 MVP를 차지했다.

신남방 4개 나라 썰매 선수들 국제대회 첫 출전

한국 평창동계올림픽 유산사업의 혜택을 받은 신남방 4개 나라(윁남, 캄보쟈, 말레이시아, 타이) 선수들이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 대회에 참가한다.

MLB 애리조나 로카스트로, 코로나 양성으로 확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가 개막한 가운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외야수 팀 로카스트로(29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팀내에서만 최근 한달 사이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중국프로축구 전례 없는 큰 위기 직면

비록 봄이 다가왔지만 중국 프로축구계는 그 어느 때보다 추운 ‘엄동설한’을 맞이하고 있다. 지난 22년간 중국 프로축구의 최고 무대에서 활약했던 천진태달팀의 파산 위기 소식과 함께 지난 시즌 슈퍼리그 우승팀인 강소소녕팀의 해체설까지 최근 중국 프로축구계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케인, 다음 시즌까지 토트넘 남는다

케인(토트넘)이 적어도 다음 시즌까지는 팀에 남을 전망이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27일 “케인이 적어도 다음 시즌까지는 토트넘에 잔류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케인은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를 비롯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등 빅클럽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유럽축구련맹 챔피언스리그 개편안 내놓다

유럽축구련맹(UEFA)이 세계 최고의 클럽축구 무대인 챔피언스리그 개편에 나선다. 지난 1999년 본선 진출팀을 32개 팀으로 늘인 뒤 꼬박 22년여 만에 새로운 체제에 대한 계획을 들고 나왔다.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데 22년이면 한 대회의 성격을 새롭게 고치기에 별로 이상하지 않은 기간이다. 하지만 유독 왜 이 시기에 개편안을 들고 나타났는지는 별다른 설명이 없다. 현지에서는 이에 대해 UEFA와 소속 구단들이 벌이는 ‘힘싸움’에 주목한다.

‘20련승’ 맨시티, 리그 우승 ‘성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제물로 리그 우승에 한발작 더 다가섰다. 맨시티는 20련승과 27경기 련속 무패 기록도 이어나갔다.

여름 이적시장 자유계약 선수들 주도 예고

특히 가장 눈에 띄는 건 메시이다. 메시는 올 시즌을 끝으로 바르사와 계약이 종료된다. 바르사는 메시와 재계약을 계속 시도하고 있지만 전망이 밝지 않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무관중 사태가 길어지면서 재정난이 심화되고 있다. 더구나 최근 성적도 이전과 같지 않다.

클롭 감독, 독일팀맡을 가능성 커

클롭 감독은 리버풀 팬들에게 은인과도 같은 존재이다. 지난 2015년 10월, 리버풀의 사령탑이 된 클롭 감독은 힘든 시기를 이겨낸 끝에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고 지난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특히 30년 만에 1부 리그 우승이자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첫 우승이라는 점에서 클롭 감독은 리버풀 팬들에게 엄청난 찬사를 받았다.

‘3경기 결장’ 무뢰, 스페인서 미래상황 최악으로 ‘암울’

최근 무뢰는 유럽무대 진출 이후 최악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 최근 3경기 련속 결장에 올 시즌 선발 출전은 단 7경기밖에 되지 않는다. 또한 경기중 90분을 전부 소화한 경기은 단 1껨도 없다. 그만큼 무뢰의 상황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