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솔연구 1인자' 조경수
发布时间:21-02-22 01:55  发布人:金卓    关键词:   

 

일전에 필자는 중국에서 처음으로 ‘솔잎식품생산허가증’을 획득하고 ‘솔왕’으로 불리는 연변장백산솔잎연구유한회사 조경수(1956)를 찾아 솔에 대한 일가견을 들어보았다.

 

일찍 2006년 조경수는 연변일보 중문판에 ‘솔연구의 제1인자’라고 불리며 주목을 받은 적 있다. 솔관련 생산제품 종류가 18종으로 지금까지 생산품종이 많을 뿐 아니라 4개의 국가전매특허권을 가지고 있다.

 

조경수는 “장백산홍송은 잎이 다섯개이고 모양이 3각형이지만 기타 소나무는 잎이 두개나 세개이며 모양이 반타원형이다. 때문에 홍송잎은 표면적이 작기에 바람을 이겨내고 비물을 쉽게 털어내는 등 우세로 생명력이 강하다. 홍송잎의 맛도 기타 솔잎에 비하여 쓰고 시구며 여러가지 영양성분과 약용성분함량이 많다”고 말하면서 솔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 계기는 어머니 때문이라고 말했다.

 

어머니를 모시고 두 동생과 함께 연변 안도에서 세집살이를 하던 시기인1998년에 어머니(최영옥)가 중풍으로 쓰러졌다. 어머니는 4개월간 입원치료를 받았으나 중풍은 단기간에 나을 수 있는 병이 아니기에 직접 어머니 병구완을 하려고 작심하고 스스로 의학서적을 사서 통독했다.

 

중풍치료 공부에 몰두하던 중 리시진이 쓴 《본초강목》에 “솔은 백가지 나무의 최고로 풍을 치료하고 오장을 편안하게 하며 머리털이 자라게 하고 비위(脾胃)를 튼튼하게 하고 주리지 않게 한다”는 자료를 보게 되였고 ‘중국의 약왕’으로 불리는 손사묘(孙思邈, 기원 542-682)는 ‘식약동원(食药同源)’의 자연양생법으로 솔잎을 복용하면서 141세까지 살았다는 기록 등 고금중외의 자료들을 찾아 읽으면서 솔로 어머니 건강을 챙길 수 있으리라는 믿음을 가지게 되였다.

 

그 뒤 조경수는 솔뿌리, 송진, 솔잎, 소나무껍질, 솔방울 등 소나무 각 부위를 채집하여 밤낮을 이어가며 달여서 솔농축액을 제련하여 어머니에게 정성껏 대접했다. 정성이 지극하면 돌 우에도 꽃이 핀다고 그의 효성에 어머니는 끝내 완쾌되였다.

 

그 뒤로 조경수는 본격적인 솔연구를 진행하게 되였다. 2003년 연변장백산솔잎연구유한회사를 설립했고 중서의지식을 체계적으로 배우고저 2005년 9월에 사평위생학교에 입학하여 4년간 의학관련 공부를 했다.

 

솔연구라는 한우물을 파면서 조경수는 지금까지 5,000여명의 국내외 환자들을 만나 교류했다. 2006년 그의 회사는 전국신용3A진선령맹에서 조직한 회의에서 3A상을 받았고,  2007년 중국경제엘리트론단련석회의에서 조직한 ‘제1기 중국기획절 지정례품’회의에서 그의 회사에서 생산한 솔잎계렬제품이 지정례품으로 선정되였고, 2020년에는 중국에서 처음으로 솔잎식품생산허가증을 획득하기에 이르렀다.

 

솔연구에 매진하고 솔제품으로 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찾고 건강한 사람들은 더욱 활력을 찾는 사례들을 례로 들면서 조경수는 가장 훌륭한 건강 비결은 건강할 때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좋다고 하면 무턱대고 많이 먹는 습관을 버리고, 병이 난 다음에야 병원을 찾는 습관을 버리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건강을 지키면서 더욱 많은 사람들이 장수할 수 있기를 바랐다.

 

그는 먼저 선불금을 지불하고 상품을 사용하고 년말에 선불금을 돌려받는 방식으로 솔제품을 사용하여 더 많은 사람들이 경제부담없이 솔제품을 리용하고 건강을 지켰으면 하는 것이 본인 소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