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철 ‘료양 5.1 로동메달’ 영예 획득
发布时间:20-05-21 03:06  发布人:金卓    关键词:   


[본사소식 오정국 특약기자] 5월 20일 료양 시위, 시정부는 료양시위 5층 회의실에서 ‘2020년 료양 5.1 로동상 표창대회’를 화상회의로 개최하였다. 동시에 2개 현(시)와 5개 구에 분회장을 설치하였다.


이날 표창대회에서 52개 단위가 ‘2020년 료양 5.1 로동상’을, 122명이 ‘2020년 료양 5.1 로동메달’을, 52명이 ‘2020년 방역전선 5.1 로동메달’을, 52개 단체가 ‘2020년 로동자선봉호’ 영예를 안았다. 그중 료양시 대중소학교를 망라하여 교육계통에서 4명을 선정해 ‘5.1로동메달’을 수여하였는데 료양시조선족학교 김성철 교장이 유일한 조선족으로 영예를 안았다.


김교장(45세)은 2010년 2월에 학교 당지부서기 겸 공회주석에서 교장으로 임명되였는데 그 때 나이 불과 34세, 료양시적으로 나이가 가장 젊은 교장이였다. 김교장은 시위, 시정부 및 교육국의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일심정력으로 민족교육에 충성하였으며 맡은 바 학교운영사업에 책임을 다하여 학교를 료양시 명교로 부상시켰다.


10여년래 김교장은 학교 지도부성원들과 단결을 강화하고 교직원들의 적극성을 불러일으켰으며 료양시 조선족유지들과 마음을 합쳐 시정부로부터 선후로 1,300만원에 달하는 자금을 쟁취해 부지면적 20,663평방미터, 건축면적 7,400여평방미터인 종합교수청사와 학생기숙사, 식당을 산뜻하게 보수하였고 우수한 교육환경과 현대화 교수설비를 갖춘 조선족 9년 일관제 화원식 기숙제 학교를 건설하였다. 특히 2015년에는 학교 부속 림시유치원을 료양시기관유치원 분원-료양시조선족학교 유치원으로 변경시켰으며 12명의 교원편제를 해결하였다. 동시에 유치원생이 적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교장이 직접 교원들을 인솔하여 린근 사회구역을 찾아 한족을 위주로 유치원생을 모집하였는바 현재 유치원 어린이 수가 150명으로 늘었다.


또한 유치원 어린이놀이터, 학교 300미터 코스운동장과 롱구, 배구장을 전부 플라스틱 운동장으로 건설하는 등 환경이 우아하고 아름다운 교정으로 변신시켰으며 겨울철에는 운동장 동쪽 공지에 스키장을 만들 수 있도록 하였다.


김교장은 학생들에 대한 문화지식 교수를 중시하는 동시에 사생들의 사회실천활동에도 중시를 돌리며 등탑시 신광조선족촌을 사회실천기지로 협정하고 소학교 고학년 학생과 중학생 및 교원들이 해마다 정기적으로 신광조선족촌을 찾아 사회실천을 진행하도록 하였다. 또한 교내 빈 터전에 채소밭과 닭, 오리, 게사니 등 소형 가금사양장, 참새 등 여러 종류의 새를 관상할 수 있는 ‘조류철조망’을 만들었고 여름에는 소형 관상어 양어장도 만들었다. 올 4월에 들어서 료양시조선족기업가협회와 공동으로 750여평방미터 자리에 한전벼를 심어 사생들에게 로동교육실천기지를 만들었다.


코로나19 예방통제시기에 김교장은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학교에서 당직을 섰고 정기적으로 학교 내부를 소독하였다. 또한 초중부 3학년들의 개학을 위해 마스크, 84소독액 및 알콜을 충분히 준비해놓았고 출입통로는 물론 전염병 예방 비상사태에 대비하여 교문 동쪽에 ‘방창 포장’ 천막집까지 만들어 시지휘부와 교육국의 충분한 긍정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학교 식당 2층 400여평방미터를 장식하고 음향시설, 무대장식 등을 완벽하게 갖추어 료양시 조선족사회에 문화활동실을 제공해주고 있으며 올해부터 료양시 태자하구 조광, 광휘 두 조선족로인협회에 《료녕신문》을 10부씩 주문해주어 로인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근년래 학교는 선후로 ‘료양시문명단위’, 시와 성의 ‘뢰봉을 따라배우는 선진단체’, ‘료녕성민족단결시범학교’ 영예 뿐만 아니라 ‘료양시 중소학교 문예연출 1등상’을 수차례 획득하였다. 특히 학교의 ‘상모춤’은 료양시무형문화재 명록에 등재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