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본 조선족시인 류춘옥 제2회 '서울국제시인상' 대상 수상
发布时间:22-11-22 09:35  发布人:金昌永    关键词:   

[본사소식 김창영 기자]제2회 서울국제시인상 대상에 일본에서 살고 있는 중국조선족 류춘옥 시인이 선정되였다.

서울국제시인상은 2019년부터 중국과 한국을 제외한 세계 여러 나라들에 흩어져 살면서 디아스포라 정서를 담은 조선족과 중국인 시인들이 펴낸 시집을 대상으로 서울국제작가상추진위가 선정, 시상해오고 있는 권위적인 상이다.

류춘옥 시인은 일본 도쿄에 거주하는 조선족시인으로 최근 디아스포라 정서를 담은 도쿄시시리즈 100수를 창작하여 중국문단과 한국문단에 꾸준히 발표해왔고 지난해 12월 25일에는 일본의 권위적인 시전문 월간지 《시와사상》 을 출간하고 있는 토요미술출판사를 통해 도쿄시리즈제1시집 《도쿄의 표정》 (일본어판)을 출간한 바 있다. 이는 일본에서 일본어판으로 출간된 조선족 사상 첫 단행본 시집으로 당시 장안의 화제가 되였었다.

일본 동경대학 명예교수 카와나고 요시가쯔 선생은 시평론에서 "류춘옥씨는 도쿄의 삶과 일본의 모습을 시작품으로서 표현을 했고 정성을 넣어 시집을 완성시켰다. 의미있는 시집의 간행을 위해,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일본시인클럽 전 리사장, 회장으로서 그리고 현재 시월간지 《시와사상》 편집위원장으로서 앞으로 류춘옥씨의 일본시단에서의 활약을 기대하며 건필을 기원한다”라고 밝혔다.

중국조선족시인 한영남 평론가는 서평에서 "도시적인 감각과 시골의 인정을 짬뽕시키고, 소란스럽고 분주하며 주변을 돌볼 사이가 추호도 없는 도시스런 이미지와 들꽃 만발한 시골 비포장도로를 느긋하게 걸으며 느낄 수 있는 여유로움이 이상할 정도로 잘 조화된 도쿄시 시리즈들은 요즘을 살아가는 현대인들한테 따스한 인정과 손길과 미소를 주문하면서 시 한 수와 커피 한 잔의 멋진 랑데부를 떠올리게 해준다"고 평했다.

인터뷰에서 류춘옥 시인은 “지난해 일본에서 출간한 저의 도쿄시시리즈 제1시집 《도쿄의 표정》 이 제2회 ‘서울국제시인상 대상’을 수상하게 되였습니다. 수상집으로 선정해주신 아시아엔ᆞ매거진N(발행인)  이상기회장님과 서울국제작가상추진위 심사위원님들, 저의 졸시집을 적극 추천해주신 관계자 선생님, 변변찮은 시집을 평해주신 일본 카와나고 요시가쯔 교수님, 중국 한영남 선생님, 그리고 언제 어디서나 늘 한결같이 믿고 지켜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선생님들께 진심으로 되는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정진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발표했다.

이에 앞서 《도쿄의 표정》 은 이미 한국 동북아신문 동포문학상 특별상, 한국 제16회향촌문학상에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