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당령을 가진 한 조선족 당원의 초심
发布时间:21-02-23 02:36  发布人:金卓    关键词:   

[윤청 기자] 길림성 통화청산그룹유한회사 리청산 회장이라면 동북지역의 조선족들은 거의 다 알고 있을 것이다. 끌끌한 민족기업인으로 년매출이 수억원에 달하고 년간 납세액이 5천만원을 넘는 기업의 총수로 해마다 사회와 민족을 위하여 사심없이 사랑을 쏟아가고 있다.

 

코로나19와 싸우는 1선 의무일군들에게 보내는 원비-D(면역력 향상 보건품)를 점검하고 있는 통화청산그룹 리청산 리사장.

 

2021년 올해 1월초 흑룡강성 망규현으로부터 길림성에 류입된 무증상 감염자로 인해 길림성 코로나19 확진자가 200여명으로 확산되자 지난 1월 27일 리청산 회장은 코로나19방역을 위해 통화시정부에 현금 50만원을 기부하고 원비-D(면역력 보건품) 200상자를 코로나19와 싸우는 1선 의무일군들에게 보냈다. 지난해에도 코로나19사태가 발생하자 리청산 회장은 선뜻 현금 100만원을 정부에 기부한바 있다.

  

“중국공산당과 나라가 없다면 지금의 나와 청산그룹은 없을 것이다. 당과 나라와 운명을 같이 하고 당기에 영광을 더하고 당기를 더욱 눈부시기 하는 것은 공산당원의 본분이다.” 리청산 회장은 일흔의 나이에도 변함없이 사명과 초심을 지켜가고 있다.

  

통화청산그룹 총경리 리우월(왼쪽 사람)이 통화청산그룹을 대표하여 현금 50만원, 원비-D 200상자를 기부하고 있는 장면.(사진 길림신문 제공)

  

1950년 료녕성 신빈현에서 출생해 어린시절 길림성 통화시로 이주해 통화에서 학습하고 생활하며 사업을 펼쳐온 리청산 회장은 1968년 하향지식청년이 되여 사회에 발을 들여놓은 후부터 중국인민해방군 해군 전사, 국영공장의 당위서기, 공장장으로부터 사영기업의 리사장에 이르기까지 반세기 남짓 당과 정부로부터 수많은 영예를 받았다. 2008북경올림픽 성화봉송선수, 전국민족단결진보선진개인, 통화시우수인대대표, 통화시당대표, 통화시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 등 수두룩한 영예를 받았고 많은 사회직무를 담당하고 있지만 리청산 회장에게는 아직도 못다 이룬 꿈이 한가지 있다. 지난 국경절 기자를 만났을 때 그는 “나는 많은 영예와 상장을 받았지만 아직도 못다 이룬 절박한 꿈이 있다. 내가 입당한지 50주년이 되는 해이자 당창건 백주년이 되는 해인 2021년에 우수공산당원의 영예를 꼭 지니고 싶다”고 고백한 적 있다.

 

그는 1969년-1975년 중국인민 해방군 복역 당시 1971년 중국공산당에 가입했다고 한다. 입당하고 기업을 운영한 후로부터 사명을 명기하고 초심을 잃지 않으면서 국가와 민족의 발전을 위하여 기업인으로서 과감히 사회적 책임을 짊어지고 사회봉사활동에 최선을 다해왔다. 고향 신빈 소자하강에 다리를 수건해주는 등 그가 사회와 민족을 위하여 한 선행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 2018년 리청산 회장은 중국조선족 최고 교사상인 ‘설봉교사상’을 설립하여 동북3성 조선족교사들을 대상해 3회째 시상을 해오고 있다. ‘설봉교사상’은 조선족사회 교사상중 최고 금액의 상으로 총 장려금이 20만원, 그중 ‘최우수교사상’에 10만원(1명)을, ‘우수관리상’에 3만원(1명)을, ‘우수교사상’(7명)에 만원씩 장려하는데 선후 장춘시조선족중학교, 심양시조선족제1중학교, 할빈시조선족중학교가 ‘설봉교사상’을 수상하였다.

 

  

그는 기업인으로서 경제적 부를 실현하였지만 공산당원으로서의 초심을 항상 잊지 않고 공동치부의 신념을 지키고 있다. 직원들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그는 직원들의 로임을 통화경내에서 상위수준으로 지급하고 있다. 2018년 3월에는 통화현 영액포진 광명촌 제1서기직을 맡고 농민들을 치부의 길로 이끌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