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회사소개
료녕조선문보 연혁
    《료녕조선문보》는 료녕일보그룹의 소속 신문이다. 현재 료녕일보그룹 산하에는 료녕일보(遼寧日報)를 위시하여 료심만보(遼瀋晩報), 반도신보(半島晨報), 북방신보(北方晨報), 시대상보(時代商報), 료녕농민보(遼寧農民報), 료녕법제보(遼寧法制報), 료녕조선문보(遼寧朝鮮文報), 가정과학(家庭科學), 생활도보(生活導報), 기자요람(記者搖籃) 외 인터넷북국(北國罔, http://www.lndaily. com.cn) 등 매체들을 소유하고있다.
    《료녕조선문보》는 1958년에 창간되였다. 1958년 료녕성 부분 조선족유지인사들이 우리 글 신문을 꾸릴것을 발기, 제안했다. 당시 정봉규씨, 강창희씨 등 2명의 민족출판사(북경) 편집들이 료녕에 전근되여 조선문간행물을 꾸릴 준비사업에 착수했다. 1958년 8월 15일 료녕성의 유일한 소수민족신문인 《료녕농민보》(조선문농촌판) 시험호가 발간되였고 그해 10월 1일에 정식출간되였다.
    출판초기 신문은 타블로이드판 4면으로 주 2회(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출판) 발행되였으며 발행부수는 약 5천부로 주요하게 료녕성 농촌 농민들을 독자대상으로 배포했었다. 당시 백운기씨가 책임자(조장)로 있었고 편집내용은 주로 《료녕일보》를 번역하는데 그쳤다. 1961년 1월 이 신문은 운영경비난으로 요절되였다.
    1965년 6월 우철희씨(당시 료녕성민족사무위원회 처장) 등 조선족유지인사들의 호소로 1965년 12월 조선문신문은 마침내 복간되였다. 복간된 신문 제호는 《료녕일보》 농촌판(조선문판)으로 하고 판형은 역시 타블로이드판에 4면, 주 2회 출판했다. 내용은 번역을 위주로 하면서 조선족사회의 관련기사를 일부 취재해 실었다.
    1968년 8월 이 신문은 《문화대혁명》의 충격으로 재다시 페간되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
    《문화대혁명》이 끝나고 당의 민족정책이 전면 관철락착하면서 두번이나 페간되였던 이 신문은 1979년 1월 《료녕일보》 (조선문판)으로 재탄생(주 3회 출간)했다.
    1982년 1월 제호를 《료녕조선문보》로 고쳤다가 1986년 1월부터 다시 《료녕신문》으로 고쳤다. 판형은 역시 타블로이드판 4면이였다.
    1992년 1월부터 판형을 타블로이드 배판으로 늘이고 동시에 활자문선조판력사에 종지부를 찍고 컴퓨터식자조판을 실현함으로써 신문발전력사의 새 장을 열었다.
    1995년 10월부터 제호를 《조선문보》로 고쳐 오늘에 이르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