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유권자 57% "메이 총리, 차기 총선 전에 사임해야"
작성자: lnsm006 날자: 2017-07-17 07:42:39 조회: 4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의 유권자 열 명 중 여섯 명 정도는 테리사 메이 총리가 차기 총선 전에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엄'의 최신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7%가 메이 총리가 차기 총선 전에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특히 전체 응답자의 33%는 메이 총리가 당장 총리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메이 총리가 차기 총선까지 정부를 이끌어야 한다는 응답은 22%에 그쳤다.

전체 응답자의 16%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는 메이가 총리직을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1∼14일 전국의 유권자 2천1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메이가 2022년 차기 총선을 이끌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은 일반 유권자는 물론 집권당인 보수당에서도 지배적인 정서다.

메이는 유럽연합(EU)과의 브렉시트 협상을 앞두고 협상력을 끌어올리고자 여론조사의 지지율 우위를 바탕으로 조기총선이라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오히려 13석을 잃고 과반의석까지 상실했다.

결국, 메이는 북아일랜드 지역정당인 민주연합당(DUP)과 연합해 보수당 소수정부를 출범하는 '수모'를 겪었다.

메이는 조기총선 직후 실각 위기에 몰렸지만, 그를 쫓아내고 다른 총리를 세울 시 정권교체로 이어질 것이라는 보수당 내 위기의식 덕분에 겨우 총리직을 이어가고 있다.

인디펜던트는 "상당수 유권자는 집권 보수당이 조기총선에서 과반의석 확보에 실패한 뒤 국정과제 추진의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차기 총선이 예정보다 훨씬 더 일찍 치러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외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