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김미래·김국향, 세계수영선수권 여자 다이빙 은메달
작성자: lnsm006 날자: 2017-07-17 07:40:23 조회: 20

북한의 김미래(왼쪽)와 김국향. [AP=연합뉴스]

'다이빙 강국' 조선이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선 김미래(16)·김국향(18) 조는 대회 사흘째인 16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다이빙 10m 싱크로나이즈드(이하 싱크로) 플랫폼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336.48점을 받았다.

역대 수영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기록 중이던 조선의 첫 은메달이다.

중국의 런첸·쓰야제(334.32점)가 금메달을 차지했고, 팜그 판델레라·전준훙은 328.74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최근 다이빙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조선은 국제대회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전날 김미래는 현일명(23)과 함께 출전한 다이빙 혼성 10m 싱크로 플랫폼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어 이번 대회 조선에 첫 메달을 안겼다.

김국향은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 다이빙 여자 10m 플랫폼 결승에서 조선 선수로는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건 '조선 체육 영웅' 중 한 명이다.          외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