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택배원의 200km 배달 길
작성자: lnsm007 날자: 2017-03-21 11:01:49 조회: 17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볼수 있습니다.


3월 16일, 자오페이(趙飛)가 투뭐터줘치(土默特左旗) 구옌(古雁)촌에서 고객들에게 소포를 전달하고 있다.


올해 28세인 자오페이는 징둥(京東)택배 후허하오터(呼和浩特)시 투뭐터줘치 차수치(察素齊) 거점의 한 택배원이다. 그는 다른 두 동료와 함께 주변 1,900km² 지역 내의 택배 업무를 맡고 있고 하루에 평균 200km 안팎의 길을 달려야 했다. 자오페이는 1년 전에 징둥택배에 가입했고 1년 사이에 근 80,000km를 달렸다. 자오페이는 “택배 수량은 많지 않지만 고객들이 분산되어 있고 마을과 마을 사이가 너무 멀어 택배 하나를 배달하려고 10여 km를 달려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멀어도 꼭 배달해야 하고 ‘감사합니다’라는 말 한마디만 들어도 마음이 흡족합니다”라고 말했다. 

신화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