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외교부장 6자회담 재차 강조
작성자: lnsm006 날자: 2017-03-21 09:27:59 조회: 12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20일 재차 조선 핵·미사일 발사와 함께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동시 중단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왕 부장이 20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발전고위급포럼 연회에 초청을 받아 "다시 격화되고 있는 한반도 정세가 두가지 전망에 직면해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하나는 양측의 대항과 긴장이 지속적으로 고조돼 최종적으로 충돌, 심지어 전쟁의 상황까지 치닫는 것이고 또다른 하나는 각 당사국이 모두 냉정을 찾아 공동으로 한반도 핵문제를 정치외교적 해결 궤도로 돌리는 것이라는 것이다.

그는 "어느 전망의 장점이 더 많을지, 어느 길이 실행 가능할지를 놓고 현명한 선택을 하기는 어렵지 않을 것"이라며 "대화 가능의 여지가 있다면 응당 움켜잡아야 하고 여전히 평화의 희망이 있다면 결코 포기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또 "새로운 형세에 맞서 중국은 또다시 해결방안을 제출하는 동시에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조미 평화협정 체결)의 쌍궤 병행(雙軌竝行) 노선을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선은 일단 핵·미사일 개발 활동을 중단하고 한국과 미국도 대규모 군사훈련을 중지하는 '쌍중단'(雙暫停)을 쌍궤병행의 첫 걸음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방안이야말로 6자회담 재개의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아래로 드리워진 과일을 따는 것이야말로 실행 가능하고 합리적인 방안"이라는 것이다.

외교부는 최근 6자회담 재개의 필요성을 적극 주창하고 있는 중이다.

왕 부장은 이날 포럼에서 "중국은 세계를 이끌려는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질서를 잃은 현 세계에 필요한 것은 단기필마의 영웅이 아니라 같이 배를 타고 건너는 동반자"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중신넷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