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부 대변인, 美상무부가 28개 中실체를 ‘거래제한기업 명단’에 추가한 사안과 관련해 입장 발표
发布时间:2019-10-09 10:52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신화망 베이징 10월 9일]  10월 7일, 미국 상무부가 28개 중국 실체를 ‘거래제한기업 명단(Entity List)’에 추가해 수출규제를 실시한 사안과 관련된 매체 질문에 8일 상무부 대변이 입장을 발표했다.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미국 상무부가 28개 중국 실체를 ‘거래제한기업 명단’에 추가한 사안에 예의주시를 돌렸고 지속적으로 사태의 발전을 주목할 것이다. 장기간에 걸쳐, 미국은 걸핏하면 자국의 국내법에 따라 중국 실체에 대해 일방적인 제재를 가했고 이번에는 인권을 핑계로 28개 중국 지방정부기구와 중국 기업을 ‘거래제한기업 명단’에 추가해 제재를 실시했으며 중국의 신장(新疆)관리 정책을 모독하고 먹칠했으며 중국의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했다. 중국은 이에 강한 불만을 표하고 결연히 반대한다.

이어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신장 사무는 전적으로 중국의 내정이고 중국의 주권, 안전과 영토보전에 관계되는 사안이다. 신장에 관한 문제에서 중국 정부와 중국 인민은 가장 큰 발언권을 가지고 있고 그 어떤 국가와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 사실이 입증하다시피, 중국의 일련의 신장관리 정책과 조치는 각 민족 인민의 적극적인 옹호를 받았고 이미 뚜렷한 성과를 거두었다. 지금 신장의 경제발전 추세가 비교적 좋고 각 민족도 화목하게 함께 잘 지내고 있으며 사회가 안정적이고 이미 연속 3년 테러사건이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모두가 주지하는 사실이다.

대변인은 또한, 중국은 미국이 신장과 관련된 문제에서 무책임하게 함부로 말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하고 관련된 중국 실체를 ‘거래제한기업 명단’에서 조속히 제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며 중국도 일체 필요한 조치로 자신의 이익을 단호히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