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동북아문화관광포럼 훈춘서
发布时间:2019-09-05 11:04  发布人:윤 청   关键词:  

다국관광, 환해관광을

주제로 폭넓은 교류를


4일, 유엔개발계획서 ‘대두만강제안’ 비서처와 길림성문화및관광청에서 주최하고 주문화라지오텔레비죤방송및관광국에서 협찬했으며 훈춘시정부와 동북아다목적지관광추진쎈터에서 주관한 ‘대두만강제안’ 제8회 동북아문화관광포럼이 훈춘에서 개최됐다.

동북아시아지역 국가들간의 다국 관광 협력을 강화하고 국제관광 협력 과정에서 동북아관광포럼의 플랫폼 역할 발휘를 극대화해 ‘대두만강제안’회원국들의 공동 발전을 추진하고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조직된 이번 포럼에는 유엔개발계획서 ‘대두만강제안’ 비서처와 유엔세계관광조직, 중국, 한국, 로씨야, 몽골 등 동북아지역 국가에서 온 정부 책임자, 학자, 관광기업 책임자 등 500여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포럼 개막식에서는 훈춘시 시장 장길봉, 부주장 박학수, 유엔개발계획서 ‘대두만강제안’ 비서처 고급고문 김재신, 성문화및관광청 부순시원 왕소군, 중국문화및관광부 국제교류합작국 순시원 진쟁, 국가로령사업위원회 상무부주임 리신명이 선후하여 축사를 발표했다.

박학수는 축사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연변은 현재 훈춘시의 해양경제 발전을 전폭 지지함으로써 대외개방의 새로운 고지 구축 및 개방형 중등국경도시 건설을 추진하고 해양관광업의 발전을 뚜렷이 하며 두만강삼각주 국제관광합작구의 건설을 가속화하여 전역관광 시범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엔개발계획서 ‘대두만강제안’ 비서처와 각국 정부의 강력한 추진력에 힘입어 동북아지역의 관광협력은 환해관광경제벨트 구축의 목표를 향해 큰 발자국을 내디딜 것이라고 믿는다.

김재신은 축사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관광업은 문화소통과 사회교류, 무역류동의 중요한 매개체이며 세계를 하나로 이어주고 서로간의 합작을 추진하는 중요한 력량이다. 다목적지관광코스의 개발과 홍보는 회원국들간의 관광합작에서의 우선사항으로 떠오르고 있다.이번 포럼을 플랫폼으로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교류하고 대두만강지역의 관광합작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

이번 포럼은 ‘다국 관광 합작을 추진하고 동북아관광공동체를 구축하자’와 ‘해양관광을 발전시켜 환해관광경제벨트를 구축하자’ 두가지 주제를 둘러싸고 ‘대두만강제안’ 회원국들인 중국, 로씨야, 한국, 몽골 등 국가에서 온 해당 분야의 전문가와 학자들이 각자 의견을 발표했다.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 고순례는 “환해관광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우선 동북아국가 정부들간의 공동한 인식과 합의가 이뤄져야 하며 각 나라의 해외관광상품의 품질을 제고하고 출국절차를 간략화해야 한다. 또한 해외관광객들의 구미에 맞는 관광상품과 관광코스를 잘 기획함과 동시에 그에 걸맞은 고품질 서비스와 합리적인 가격을 내놔야 한다.”고 피력했다.

유엔세계관광조직(UNWTO) 기술합작부 책임자인 바네사 사투르는 “중국은 동북아관광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고 여전히 음식, 문화, 풍경 등 분야에서 발전시킬 수 있는 관광자원이 많다.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에 합류하는 국가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본다. 오늘의 주제가 다국경협력을 추진하는 것인 만큼 UNWTO는 세계 각지의 성공 사례 경험들을 총화하여 다국경협력에 필요한 정보들과 전략적 서비스를 최대한 제공할 의향이 있다. 관광마케팅은 모두 데이터에 기초해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다국경협력을 원하는 국가의 정부와 기업들에 이런 정보는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메콩강관광업무조정판공실 집행리사 젠스 트라엔하트는 “관광업 발전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생태라고 본다. UNWTO는 이미 이에 관련된 개혁프로젝트를 가동시켰고 전 세계에서 생태와 인프라 개혁에 참여할 기업들을 모집하고 있다. 또한 두만강지역 국가들의 정보도 제공할 수 있는 ‘메콩모멘트’라는 사이트를 만들었는데 이런 정보들을 기반으로 동북아(중국·연변)문화관광미식주와 같은 행사를 기획할 수 있고 지역 홍보에도 장기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운남재경대학 관광문화산업연구원 교수 명경충은 회의에서 이렇게 제안했다. 변경관광은 휴가관광, 골프관광 등으로 확대되고 있고 단일코스로부터 복합적인 코스로 변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두만강지역의 변경관광은 해내외의 선진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기획할 필요가 있는데 몽골과 아메리카주 등 지역의 경험이 비교적 적합하다고 생각한다. 동북아지역 각국의 경제와 문화의 차이성에 초점을 맞춰  더 많은 관광제품을 개발해내면 부동한 국가, 부동한 민족의 관심을 광범위하게 끌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이 된다

이번 회의에서 많은 전문가 학자들은  관광에 초점을 맞춰 보다 현실적인 사안에 접근해 연변의 관광흥주 전략 실시에 많은 건설적인 제안과 방향을 제시해주었다.  연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