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中증시 수익기대치 상향, 해외기관 장기 투자처로 향후 중국증시 전망 낙관
发布时间:2019-02-12 09:46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지난해 최악의 침체장을 겪은 A주 시장에 북상자금(北上資金: 홍콩 및 외국의 중국 본토 증시 투자금) 유입이 증가하는 한편 ‘춘제(春節) 랠리’에 따른 강세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향후 중국 증시 추이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고조되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 중국 증시의 부진에도 A주 시장의 MSCI 지수, FTSE 러셀(RUSSELL)과 같은 글로벌 양대지수 편입 호재에 외국 자본은 증시에 꾸준히 유입됐다.

증시정보 플랫폼 윈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증시에 유입된 북상자금 순유입 규모는 역대 최고치인 2942억 18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중국 매체 상하이증권보(上海證券報)는 최근 중국에 진출한 해외투자기관 관계자들의 견해를 종합해 2019년 A주 시장 향방에 관한 분석을 제시했다. 각 해외 기관들이 내놓은 올해 A주 시장 추이에 대한 진단을 짚어본다.

[사진=바이두]

◆피델리티인터내셔널 저우원췬(周文群) 펀드운용 책임자, 밸류에이션 회복에 증시 반등세 관측

글로벌 자산운용사 피델리티 인터내셔널(Fidelity International)의 저우원췬 펀드 운용 책임자는 올해 증시의 밸류에이션이 점차 회복되면서 A주 시장이 반등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저우원췬 책임자는 “증시의 밸류에이션이 15년 이래 최저치에 머물고 있다”며 “밸류에이션 회복으로 인한 상승 모멘텀이 증시 반등세를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또 “글로벌 투자업계의 핵심 지표로 활용 되는 MSCI, FTSE 러셀 양대 지수가 A주 종목을 추가 편입할 것으로 본다”며 “이에 따라 수백억 달러 규모의 유동성이 증시에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저우원췬 책임자는 그러면서 “외국 자본의 A주 시장 참여 확대로 인해 증시의 자산 운용 방향이 장기 투자를 지향하는 동시에 합리적으로 변모하고 있다”며 외국 자본의 역할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소비재, 최첨단 제조업 관련 주를 향후 유망종목으로 꼽으며, 특히 토종 소비재 브랜드들이 소비 고급화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미국 자산운용사 누버거버먼 저우핑(周平) 투자책임자, 중국 부채에 대한 우려는 기우

미국계 자산운용사 누버거버먼(NeubergerBerman)의 저우핑 중국지사 투자책임자는 자본시장이 주기적인 사이클을 가지고 있는 만큼 베어 마켓에서도 투자를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우핑은 그러면서 “중국 증시의 밸류에이션이 바닥 수준에 머물고 있는 만큼 단기적인 주가 반등을 기대하기보다 미래 수익성을 보고 주식을 매입해야 한다”고 투자자들에게 당부했다.

그는 당국의 증시 부양책과 외자의 A주 시장에 대한 투자 확대추세 등 요인을 중국 증시에 대한 호재로 꼽았다.

저우핑 책임자는 “중국 투자자들은 신중한 투자 자세를 유지한 데 비해 장기적 가치투자를 지향하는 해외 기관들은 중국 주식 매입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꼽히는 심각한 부채 상황에 대해서 그는 “중국의 부채의 대부분은 국내 부채로, 채권자 및 채무자가 상호 긴밀한 관계를 갖고 있다”며 “부채 미상환으로 인한 대규모 금융 위기가 촉발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시장 전망이 비관적일수록 더욱 외부의 예측을 넘어서는 투자 전략이 필요하다”며 기존의 관점을 뒤집는 투자의 ‘역발상’을 강조했다.

◆뱅가드 자산운용 왕첸(王黔) 이코노미스트, 상반기 A주 시장 부진 관측

글로벌 자산운용사 뱅가드(Vanguard)의 왕첸 이코노미스트는 당국의 경기 부양책이 올 상반기 증시에 뚜렷한 효력을 발휘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왕첸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경제가 아직 바닥에 도달하지 않은 만큼 기업 수익성 개선도 더딜 것”이라며 “상반기 중에는 경기 하강세가 지속되면서 당국의 부양책이 힘을 발휘하기 힘들 것”으로 봤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의 지난해 11월 공업이익 증가율이 3년여 만에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했다”며 “기업의 수익성은 향후 더욱 하락할 여지가 크다”고 예측했다.

해외 기관의 중국 증시 투자 확대 추세에 관해 그는 “ 더 많은 해외 기관들이 A주 종목을 사들일 것으로 본다”며 “해외 기관들은 장기적 투자 성향을 지닌 만큼 중국 증시가 한 단계 성숙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진단했다.

◆밸류 파트너스 자산운용사 위샤오보(余小波) 중국투자업무 총재, A주 가성비 높아 투자의 최적기

홍콩 자산운용사 밸류 파트너스(Value Partners)의 위샤오보 총재는 현재 중국 증시가 가성비가 가장 높은 시기로 투자의 최적기라고 평가했다.

위샤오보 총재는 “A주 시장 밸류에이션이 충분히 낮아진 상태로, 향후 높은 수익성을 실현할 수 있다”며 현재가 중국 증시 투자의 절호의 시점이라고 평했다.

위 총재는 “중국 증시는 전세계 증시와 연계성이 낮은 시장으로, 특히 미국 증시와 관련성이 미미하다”며 “글로벌 증시가 요동칠 때 A주 시장은 충분한 수익성을 창출하는 안정적인 투자처가 될 수 있다”며 중국 증시의 특징에 대해 설명했다.

◆UBS자산운용 스빈(施斌) 주식투자운용 책임자, 도시화 등 4대 테마에서 투자 기회 모색

스빈 UBS자산운용 주식투자운용 책임자는 올해 중국 증시 추이가 지난 2018년에 비해 훨씬 개선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스빈 책임자는 “현재 중국 증시 밸류에이션이 10년 이래 최저수준으로 투자 매력도가 높고, 유망기업들의 실적은 호조를 보인 반면 주가는 저점에 위치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유망상장사들을 위주로 투자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스빈 책임자는 소비 고급화, 도시화, 기술혁신, 인구구조 변화와 같은 4가지 테마와 연관된 종목에서 투자 기회를 포착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쳤다.

그는 그러면서 “특히 소비재, IT, 교육, 의료 섹터의 우수한 비즈니스 모델을 가진 대장주를 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뉴스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