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해 춘제 돈 어디로 썼을가?
发布时间:2019-02-12 09:06  发布人:김창영   关键词:  

위자신(於佳欣) 기자 방금 지나간 돼지해 춘제(春節, 중국의 설) ‘황금주’의 소비에 하이라이트가 많았다. 상무부가 10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춘제 기간, 전국 소매업과 요식업 기업의 매출은 1조 위안 넘었고 인터넷 소비, 주문형 소비, 체험식 소비, 스마트 소비 등 새로운 소비패턴이 하이라이트로 부상했다.

  상무부 모니터링에 따르면, 섣달 그믐날부터 정월 초엿샛날(2월 4-10일)까지, 전국 소매와 요식업 기업의 매출은 작년 춘제 황금주 대비 8.5% 증가한 약 1조 50억 위안에 달했다.

  상품소비의 질에 더욱 많은 관심을 돌렸다. 상무부 모니터링에 따르면, 춘제 황금주 기간, 전통 설맞이상품, 녹색식품, 스마트 가전, 신형 디지털 제품, 지방 특색상품 등의 매출이 비교적 빠른 성장을 했다. 안후이(安徽)와 윈난(雲南)의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한 기업의 가전 매출은 15% 안팎 늘었고, 허베이(河北) 바오딩(保定)과 후베이(湖北) 쳰장(潛江)의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한 기업의 녹색유기식품 매출은 동기대비 각각 40%와 18.6% 늘었다. 쇼핑, 요식, 오락 등 기능을 한몸에 갖춘 쇼핑몰, 아울렛 등 신유통이 소비자들의 선호를 받았다. 각 전자상거래 플랫폼은 춘제에도 쉬지 않고 소비자들이 명절 기간에도 편리한 온라인쇼핑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보장했다. 어느 전자상거래 업체는 춘제 기간 매출이 동기대비 40% 정도 늘었다.

  외식소비는 설 분위기가 다분했다. 그믐날 저녁 외식, 가족이 모인 외식, 친지들과의 외식 등이 춘제 요식업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대중적이고 특색 있는 음식이 선호받았다. 상무부 모니터링에 따르면, 각 지역 요식업체의 그믐날 저녁 예약은 폭주했고 장쑤(江蘇) 양저우(揚州)의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한 요식업체의 그믐날 저녁 예약은 4,000여 테이블, 근 4만명이 그믐날 저녁 ‘밖에서 먹었다’. 춘제 기간, 베이징의 중점 모니터링 요식업체의 매출은 동기대비 10% 이상 증가했다. 많은 요식업체와 온라인 플랫폼은 그믐날 만찬의 완성품 또는 반제품의 포장 배달 및 셰프가 가정을 방문해 그믐날 만찬을 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어느 음식배달 플랫폼의 그믐날 만찬 주문량은 동기대비 107% 증가했다.

  체험식 소비가 선호받았다. 레이저 관광, 영화·전시 관람, 민속행사 등 체험식 소비가 점점 더 환영받았다. 춘제휴무가 시작한 6일 간, 싼야(三亚)의 8대 관광명소는 연인원 80만명 이상의 관광객을 접대했고 네이멍구(內蒙古)는 동기대비 14.6% 증가한 연인원 476만 2천명의 관광객을 접대했다. 전국의 영화 흥행수입은 50억 위안 넘었고 많은 국산 영화는 콜리티도 흥행수입도 모두 히트를 쳤다. 구궁(故宮)박물원이 주관한 ‘자금성에서 보내는 설’ 행사는 춘제 기간에 근 연인원 50만명을 접대했다. 베이징 디탄(地壇), 룽탄(龍潭) 양대 묘회(廟會, 절간장 행사)는 일일 평균 연인원 28만명의 관광객을 접대했고 상하이 위위안(豫園) 새해 민속예술연등회는 일일 평균 연인원 20만명 이상을 접대했다.

  /신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