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때문에 지친 간 살리는 먹을거리 5
发布时间:2018-12-31 22:19  发布人:김 탁   关键词:  

술자리가 잦다 보면 ‘침묵의 장기’인 간은 부지불식간에 피곤해진다. 과음 등으로 간에 쌓인 독성 성분은 만성 피로 등 만병의 근원이 될 수 있다. 

간이 지쳐있을 때 해독 기능을 가진 자연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간 건강을 위해 좋은 방법이다. ‘리버서포트닷컴’이 간 해독에 좋은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1. 사과

사과는 식이섬유와 비타민, 미네랄, 그리고 플라보노이드와 같은 식물성 화학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이들 모두 해독 과정에 관여한다. 

사과 한 개에 들어있는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담즙 생산을 자극하고 담즙은 해독 작용을 한다. 또한 사과의 펙틴 성분(식물체에 널리 분포돼 있는 콜로이드 성 다당류)은 혈액 속 금속 성분을 제거하는데 기여한다. 

2. 자몽

비타민 C와 글루타티온을 다량 함유한 자몽은 간의 자연 정화 과정을 증진시킨다. 자몽 하나에는 70밀리그램의 글루타티온이 들어있다. 

글루타티온은 간 해독 효소의 생산을 돕는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게다가 자몽의 펙틴 성분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효과도 있다. 

3. 호두

호두와 같은 견과류는 아르기닌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아미노산의 일종인 아르기닌은 간에서 암모니아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준다. 

호두에는 글루타티온과 오메가-3 지방산 성분도 많이 들어있는데 이 역시 해독 작용에 도움이 된다. 

4. 십자화과 채소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등 십자화과 채소는 인체의 글루코시놀레이트 양을 증가시킨다. 이들 채소에 들어있는 글루코시놀레이트는 항암 작용을 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글루코시놀레이트는 비타민 C 등과 함께 해독 기능을 한다. 간에서 해독 효소를 증가시켜 독소를 배출하는 것이다. 

5. 마늘

마늘은 많은 건강상의 혜택을 갖고 있다. 그 중 하나가 간 해독 기능이다. 마늘은 알리신 및 셀레니움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데 이들 성분이 간을 깨끗하게 만드는데 도움을 준다. 

마늘은 또한 황 성분을 갖고 있으며, 이것이 몸의 독소를 제거하는 작용을 한다. 아울러 마늘은 콜레스테롤과 트리글리세리드(혈중 지방 성분) 수치를 낮춰주는 효과도 있다.


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