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 술집서 총기난사 13명 사망.."테러 아닌듯"
发布时间:2018-11-09 10:00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3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교외에 한 술집에서 7일 밤(현지시간) 20대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용의자와 경찰을 포함해 13명이 숨지는 참극이 발생했다.

뉴욕타임스(NYT),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교외 벤투라 카운티 사우전드 오스크에 있는 '보더라인 바 & 그릴'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경찰관을 포함해 13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망자 중에는 29년간 벤투라 카운티 경찰국에서 근무하고 내년 퇴직을 앞둔 베테랑 보안관 론 힐러스도 포함됐다. 힐러스는 총격범이 쏜 총에 여러 발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용의자도 현장에서 사망했다. 경찰은 범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용의자의 신원은 해병대 참전용사 이언 데이비드 롱(28)으로 확인됐다.

해병대는 그가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약 5년간 복무했으며, 2010년 11월부터 2011년 4월까지 제3해병연대 제2전투대대 소속으로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했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그가 군대에서 절도 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적이 있으며 불명예 제대했다는 전언이 나왔다.

또 롱이 해병대 전역 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와 비슷한 증상을 보여, 지난 4월 정신과 전문의들이 롱의 자택에 방문해 상담한 것으로 밝혀졌다.

NYT에 따르면 총격범은 권총을 들고 바에 들어온 뒤 몇 초만에 대학생 수백명을 향해 총을 난사했다. 목격자들은 총성이 30발 이상 들렸다고 전했다.

당시 술집에선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2시까지 대학생을 위한 행사가 예정돼 있어 200명가량이 술집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목격자들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7일 밤 11시20분께 검은색 모자와 선글라스를 끼고 검정 후드를 입은 한 남성이 연막탄을 터뜨리고 총기를 난사했다고 증언했다.

총격이 시작되자 겁에 질린 사람들은 의자로 창문을 깨고 도망치기도 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사상자 대부분은 20대라고 보안관은 밝혔다.

평소 이 바에는 인근 캘리포니아 루터대학교와 페퍼다인대 학생들이 많이 드나들었다. 또 대학가에 있어 학생들의 모임이 자주 열리는 곳이었다고 CNN은 전했다.

사우전드오크스는 LA와 가깝지만, 지금까지 강력 사건이 벌어진 적이 없는 평화로운 동네이기 때문에 주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LA타임스(LAT)는 전했다.

사건 발생 후 연방수사국(FBI) 수사팀이 급파돼 범행 동기와 테러 연관성 등을 수사 하고 있다. 경찰은 일단 테러세력과 연계된 범행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 "캘리포니아에서 일어난 끔찍한 총격에 관해 충분히 보고받았다. 경찰이 보여준 위대한 용기에 감사드린다. 모든 희생자와 유족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외신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총기난사 사건으로 숨진 보안관보 론 힐러스의 시신을 실은 차를 지켜보며 슬퍼하는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