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030년에 이르러 세계 최고 인기 관광지로 될 것
发布时间:2018-11-08 15:39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点击量:16
영국 유러모니터(欧睿国际咨询公司, Euromonitor)의 5일 예측에 따르면 2030년에 이르러 중국은 프랑스를 초과하여 전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관광 목적지가 될 것이라고 한다.

이 시장분석기업은 영국 수도 런던의 한 관광업계 회의기간에 보고를 발표했다. 세계적으로 올해 국제 관광객을 연인원 14억명 접대하여 작년보다 5% 증가했고 적지 않은 주요 경제체의 2018년 경제가 비교적 강한 성장을 나타냈는데 이는 국제 관광수입의 성장을 11% 촉진할 것으로 예측했다. 2030년에 이르러 국제 관광객은 연인원 10억명이 증가할 것이라고 한다. 

전세계 관광업의 8년간 성장속도는 경제증속을 초과했는데 대부분의 성장이 아태지역에 집중됐다. 경제증속이 비교적 빠르고 중산계층 규모가 확대되면서 아태지역 소비자들이 레저오락에 사용하는 가처분소득도 더 많아졌는데 올해 국제 관광객 접대 연인원이 10% 증가했고 전세계 범위내 평균 성장률의 2배였다.

아태지역에서 중국은 그 표현이 특히 돋보였는데 현유의 성장추세로 보면 2030년에 이르러 프랑스를 초과하여 해외 관광객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는 관광 목적지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유로모니터의 관광업 고급분석가 워트 헬츠는 아태 경제체는 비자제한을 점차 완화하여 지역내 국제 관광에 더 많은 편리를 제공했으며 접대한 입경 관광객의 80%는 본 지역의 관광객이였다고 했다. 다른 방면에서 아시아 국가가 주최하는 대형 체육경기도 진일보 관광업의 발전을 추동할 것인데 례를 들면 일본 도꾜에서 2020년 하계 올림픽을 개최하고 2022년 중국 북경과 장가구가 련합하여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등이다. 인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