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과 보편적 특혜를 견지하고 공동발전을 추동해야
发布时间:2018-11-08 15:34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点击量:9

인민일보 론평

경제의 글로벌화가 깊이 발전하는 오늘, 약육강식, 승자독식은 점점 졻아지는 막다른 골목이고 포용과 보편특해, 호혜상생이야말로 점점 넓어지는 인간의 정도이다.


습근평 주석은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개막식에서 주제연설을 발표하여 경제글로벌화의 력사적 대세를 과학적으로 파악하고 포용과 보편적 특혜를 견지하고 공동발전을 추동해야 한다는 주장을 명확하게 제출하여 여러 나라들에서 개방협력을 적극 추동하고 공동으로 더욱 아름다운 세상을 건설하는 데 정확한 방향과 경로를 분명하게 가리켜줌으로써 회의 참가 귀빈들의 높은 인정을 얻었고 국제사회의 광범한 주목을 받았다. 

“한떨기 꽃만 피면 봄이 아니고, 백화가 만발해야 온세상에 봄이 온다.” 행복한 생활을 지향하는 것은 여러 나라 인민들의 공동한 념원이다. 오늘날의 세계는 물질기술수준이 이미 옛사람들이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발전했지만 발전이 균형되지 못하고 충분하지 못한 문제들이 여전히 보편적으로 존재하며 세계상에는 아직도 많은 나라의 대중들은 곤경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이와 동시에 세계는 날따라 서로 떨어질 수 없는 운명공동체로 나아가고 있다.”

만약 네가 지면 내가 이기고 승자가 독식하는 옛날 론리와 서로 속고 속이며 화를 남에게 전가시키는 옛날 방법 대로 한다면 반드시 다른 사람의 문을 막을 뿐더러 자기의 길도 막게 될 것인바 자체 발전의 기초를 잠식하게 되고 손해를 보는 것은 결국 전 인류의 미래이다. 습근평 주석이 강조한 “인류사회가 계속하여 진보하려면 여러 나라들에서 응당 개방을 하고 봉페를 하지 말아야 하며 협력을 하고 대항을 하지 말아야 하며 상생을 하고 독점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처럼 포용과 보편적 특혜를 견지하고 세계 여러 나라 발전번영을 공동으로 추동하고 많은 국가의 대중들이 여전히 직면한 빈곤과 락후를 공동으로 해소해주며 전세계 아이들을 위해 살아가는 데 풍족한 생활을 영위해주어야만 발전성과로 하여금 세계 각국에 혜택을 주고 사람마다 부족과 안락을 누리게 할 수 있다.

포용과 보편적 특혜를 견지하고 공동발전을 추동하려면 개방융통, 호혜상생의 길을 걸어가야 한다. 개방해야 진보를 가져올 수 있고 협력해야 상생을 실현할 수 있다. 국제무역과 투자 등 경제무역왕래는 여러 나라의 우세 상호보완과 유무상통의 수요에 뿌리를 두고 있다. 국제경제무력사를 살펴보면 “서로 통해야 함께 나갈 수 있고 서로 막아놓으면 서로 퇴보한다”는 규률을 심각하게 증명해주고 있다. 여러 나라들에서 장애를 없애고 개방을 확대하면 국제경제무역은 혈맥이 서로 통할수 있고 화를 남에게 전가시키고 고립하고 봉페하면 국제경제무역은 기가 막히고 피가 맺히게 되며 세계경제는 건전하게 발전하기 어려워진다. 여러 나라들이 개방적인 정책방향을 견지하고 다자와 량자의 개방수준을 향상시키며 여러 나라 경제의 상호융통을 추동하고 무역과 투자 자유화 편리화를 추진하여 공동으로 개방형 세계경제를 건설하기만 하면 글로벌 경제의 개방, 교류, 융합을 더한층 촉진시킬 수 있고 공동발전을 실현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