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배우 알렉 볼드윈, 주차시비 폭행으로 재판에.. 트럼프 "행운 빈다"
发布时间:2018-11-03 14:41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17

미국의 유명 배우 알렉 볼드윈(60)이 폭행죄로 재판을 받게 됐다고 현지 언론들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볼드윈은 이날 뉴욕 맨해튼의 웨스트빌리지에서 주차 공간을 놓고 시비가 붙은 끝에 상대 운전자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고 뉴욕경찰(NYPD)은 전했다.

얼굴을 맞은 49살의 피해자는 왼쪽 턱부위를 다쳤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볼드윈은 경찰에 체포된 뒤 풀려났지만, 3급 폭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게 됐다.

볼드윈은 미국 NBC방송의 생방송 코미디 프로그램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흉내 내는 풍자연기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에는 SNL에서의 활약을 통해 ‘에미상’까지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풍자연기에 여러 차례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에 볼드윈도 반박에 나서면서 설전을 펼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볼드윈의 폭행 사건과 관련한 현지 취재진의 질문에 어깨를 으쓱하는 행동을 보이면서 “그에게 행운을 빈다”고 언급했다.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