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순위 1위 벨기에 축구계, 승부조작 의혹에 검찰 압수수색
发布时间:2018-10-11 10:22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프랑스와 함께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 공동 1위이자 올해 개최된 러시아 월드컵에서 3위 성적을 거둔 벨기에 축구계가 10일 승부조작 및 사기 의혹으로 큰 논란에 휩싸였다.

벨기에 연방 검찰은 이날 성명을 내고 금융사기 및 승부조작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안더레흐트와 클럽 브뤼헤, 스탠더드 리에주를 포함한 여러 축구클럽 등 국내외 57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고 일간지 '르 스와르'(Le Soir)를 비롯한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승부조작 혐의 받는 클럽 브뤼헤 감독 이반 레코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압수수색이 이뤄진 곳은 벨기에 내 44곳과 프랑스·룩셈부르크·키프로스·몬테네그로·세르비아·마케도니아 등 6개국의 13곳이다.

검찰은 성명에서 1년간 걸친 수사에서 스포츠 에이전트들의 금융사기 의혹과 2017~2018시즌 축구 경기 승부조작 가능성에 대한 징후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수사 대상에는 벨기에에서 가장 잘 알려진 스포츠 에이전트인 모기 바야트, 클럽 브뤼헤의 감독 이반 레코, 전직 안더레흐트 클럽 관계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여러 명의 스포츠 에이전트와 심판들, 전직 변호사, 회계사무소, 보석상, 언론인들 등도 이번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성명에서 "많은 사람이 철저한 수사를 위해 구금됐다"고 전했다.외신

벨기에 경찰, 승부조작 의혹 축구클럽 압수수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