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들이받은 학생에 보상금 160원 요구한 교수
发布时间:2018-10-03 08:25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한 대학교수가 자신의 차량을 들이받은 학생에게 보상금으로 ‘1위안’을 요구한 사실이 알려져 큰 화제다.

장강일보(长江日报)는 최근 우한과기대학(武汉科技大学)에 재학 중인 대학교 3년생 젠루이이(简瑞毅)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학교 안에서 자전거를 타고 음식 배달을 하러 가던 중 실수로 앞서가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차량 뒷부분이 긁힌 모습을 보고 놀란 그는 차주에게 다가가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차주와 메신저를 연결한 뒤 보상금액을 묻자, 차주는 그가 학생임을 알아보고 “1위안을 보상하고, 앞으로는 주의해서 다녀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그가 들이받은 차량 주인은 이 학교 경제 관리 학과의 샤오(肖)교수였다. 차량 수리로 수백 위안을 사비로 쓴 교수는 “학생이 실수를 깨닫는 태도를 보고 보상금을 요구할 생각을 안 했다”면서 “이번 실수를 교훈 삼으라는 상징적 의미에서 ‘1위안’의 보상금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학생 젠 씨는 집안 형편이 어려워 과외 시간에 음식 배달을 하며 한 달에 700위안 가량을 벌었다. 식비와 생활비로 쓰기에도 벅찼던 그에게 샤오 교수의 배려는 큰 감동을 주었다.

이 훈훈한 사연이 알려지자 샤오 교수에게 칭찬이 쏟아졌다. 그는 “교사는 학업적 가르침 외에 인생길 위의 인도자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샤오 교수는 교육에 ‘사랑’을 녹여낸 교수”라면서 ‘엄지척’을 추켜세웠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