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예방하려면 '4가지'만 기억하세요
发布时间:2018-08-11 09:53  发布人:최수향   关键词:  


혈중 비타민D가 높은 유방암환자들은 낮은 환자들보다 생존률이 2배가량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비타민D는 해빛을 받기만 해도 체내에서 저절로 생성돼 면역력을 강화시켜준다. ①비타민D


유방암은 세계 녀성암의 25.2%를 차지하는 최다발생률 암이다. 

①비타민D

비타민D는 유방암 환자의 생존률을 높인다. 미국에서 유방암환자 982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연구에 따르면 비타민D 농도가 낮으면 암의 진행이 빠르고 사망률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혈중 비타민D가 높은 유방암환자들이 낮은 환자들보다 생존률이 2배가량 높은 것으로 밝혀졌고 페경전 녀성은 비타민D의 련관성이 더욱 높게 나타났다.

비타민D는 대사물질이 적극적인 세포분렬을 멈추게 하는 단백질을 활성화한다. 따라서 세포 사이의 소통을 높여 유방암환자의 사망률을 낮추는데 도움을 준다. 비타민D는 해빛을 받기만 해도 체내에서 저절로 생성돼 면역력을 강화시켜주며 달걀 노란자위, 등푸른 생선, 우유 등에도 많이 들어있다.

②10년

대부분 암은 치료후 5년이 지나면 완치된 것으로 간주한다. 유방암 역시 국소 재발의 80~90%가 처음 치료후 5년 이내에 나타나기때문에 5년이 지나면 어느 정도 치료가 완료됐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4명 중 1명꼴로 10년후에도 재발하고 간혹 첫 수술후 15~20년이 지나고 다시 발생하는 경우도 있어 유방암은 완치라는 표현을 쓰지 않는다.

유방암환자는 외과적 수술과 항암화학치료 및 방사선 치료를 마친 후 정기적으로 재발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추적검사를 시행한다. 유방암 생존자의 경우 수술한 유방 및 림프절의 국소재발, 페, 간, 뼈, 중추신경계 등 곳에 전이로 인한 전신재발이 가능하다. 또 치료한 유방의 반대편에 발생하는 2차적인 원발암이 발병할 위험이 정상인보다 높기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유방암치료의 일부로 방사선치료를 받은 환자에게는 페암, 육종암 등이 발생할 확률이 높으며 이는 치료후 10년이 지나서도 충분히 나타날수 있어 지속적인 검진과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해야한다. 전문가들 역시 초기 유방암 치료 이후에 5년이 지나 별다른 증상이 없더라도 지속적으로 정기검사를 권장한다.

③에스트로겐

녀성호르몬 에스트로겐 로출기간이 길어질수록 유방암위험은 높아진다. 실제로 ▲이른 초경·늦은 페경으로 생리기간이 길어지거나 ▲출산을 하지 않거나 ▲30세 이상 고령출산 ▲모유수유를 하지 않은 경우 등이 유방암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로 자녀가 1명 늘어날 때마다 유방암 발생률이 7%씩 감소하며 3명 이상의 자녀를 둔 사람이나 페경이 지나고 2명 이상의 자녀가 있다면 유방암 위험이 30% 이상 줄어든다. 또 1년간 모유를 먹인 녀성은 그렇지 않은 녀성보다 유방암발생률이 평균 3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④멍울

멍울은 유방암을 의심할수 있는 대표적인 증상이다. 유방암 초기에는 뚜렷한 전조증상이 없어 알아차리기 어렵고 통증 없이 혹만 만져진다.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할수록 완치률이 높기때문에 증상이 없어도 주기적으로 자가진단하는 것이 좋다. 

유방에 멍울이 만져지는 증상은 유방암증상의 70%를 차지한다. 유방암으로 인한 멍울은 단단하고 불규칙한 모양을 가지고 있다. 대다수 유방암환자들이 유방에서 혹이 만져져서 병원에 오는 경우가 많은 만큼 한달에 한번 자가검진이 바람직하다.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할수록 완치률이 높으며 0기의 경우에는 5년 생존률이 98%를 넘지만 4기의 경우에는 4% 정도이기때문에 증상이 없어도 주기적으로 자가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30세 이후에는 매월 유방 자가검진을 하고 35세 이후에는 2년마다 병원에서 의사를 통한 검진, 40세 이후에는 1~2년마다 의사진찰과 유방촬영을 할 것을 권장한다.


전문가가 알려주는 유방암 자가진단법

1. 생리 뒤 5일 전후 거울을 보며 유방의 전체적인 륜곽, 좌우 대칭여부, 유두와 피부함몰여부를 살핀다.

2. 두손을 올려 유방의 피부를 팽팽하게 한 뒤 피부함몰 여부를 다시 한번 관찰한다. 

3. 왼손을 어깨 우로 올린 뒤 오른쪽 가운데 세 손가락의 끝을 모아 유방 바깥에서부터 시계방향으로 원형을 그리며 유두를 향해 천천히 들어오면서 만져본다.

4. 유두를 짜면서 분비물이 있는지 확인한다.

5. 겨드랑이에도 멍울이 잡히는지 확인해봐야 한다.

6. 누워서도 같은 방법으로 검진한다.


출처: 연변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