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환보유액, 위안화 약세에도 2개월 연속 소폭 증가
发布时间:2018-08-09 08:44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중국 외환보유액, 위안화 약세에도 2개월 연속 소폭 증가
중국 외환보유액

위안화 가치의 급락에도 중국의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이 2개월 연속 소폭 증가했다.

7일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은 3조 1천 179억 5천만 달러로 전월 대비 58억 2천만 달러(0.19%) 증가했다.

이로써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6월 말 15억 600만 달러(0.05%) 늘어난 데 이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이번 외환보유액 증가는 미국과의 무역전쟁 와중에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약세 방어를 위해 외환시장에 개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뤄져 다소 의외의 결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7월 외환보유액이 전월보다 100억 달러 정도 감소했을 것으로 예측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지난 6월부터 위안화 가치는 가파른 하락세를 나타내며 달러화에 대해 7% 이상 절하됐다.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7위안 저항선을 위협하는 수준까지 이르렀고, 최근 중국 당국은 선물환 거래 증거금을 20% 부과하며 약세 방어에 나서고 있다.

중국 외환보유액은 지난 1월 말까지 1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면서 3조 1천 615억 달러까지 올라가 2016년 9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후 1∼2개월씩 증감이 반복되고 있다.

외환관리국 관계자는 "7월 중국의 국제자금 흐름이 총체적으로 안정세를 보였고 외환시장의 수급 역시 기본적 균형을 이뤘다"며 "미 달러화 지수가 전월과 같은 수준에서 유지되고 금융자산 가격의 변동 폭도 적어 외환보유액이 안정 속에 소폭 증가세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원문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