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한국(조선)어 교육 현주소와 미래 진단
发布时间:2018-08-07 10:54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중국 한국(조선)어교육 연구학회 2018년도 국제학술대회 연변대학서


대회 개회식 장면

‘융합과 소통: 한국어교육과 인문학의 발전 방향’을 주제로 한 중국 한국(조선)어교육 연구학회 2018년도 국제학술대회가 일전 연변대학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였다.

중국 한국(조선)어교육연구회와 KF한국국제교류재단(이사장 이시형, 이하 KF)이 공동 주최하고 연변대학에서 주관한 ‘중국 한국(조선)어교육 연구학회 2018 중국 한국어교육 국제학술대회’는 새로운 시기 중국에서의 한국(조선)어 교육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중국에서의 한국(조선)어 교육을 활성화하는데 취지를 두었다.

이번 대회에는 중국, 한국, 일본 등 나라의 66개 대학 한국어교육자와 한국어박사생 도합 270여명이 참가하였는데 그중  교사연수에는 29개 대학의 40명 교수가 지원을 하고 론문경시에는 12개 대학의 19명 대학원생들이 지원하여 규모와 내용면에서  전례없는 대성황을 이루었다.

개회식에서는 중국 한국(조선)어교육연구학회 회장 강보유가 개회사를, 연변대학교 총장 김웅과 KF 한국국제교류재단 부이사장 강영필이 환영사를, 주중한국대사 노영민과 국어교육학회장 서혁 그리고 중국 조선—한국 문학연구학 회장 채미화가 축사를 올렸다.

개회식에서 중국 한국(조선)어교육연구학회 강보유 회장은 “70여년의 력사를 자랑하고 있는 연변대학은 중국 조선족의 최고학부로 발전을 거듭해오며 명실공히 민족종합대학으로서 만방에 위엄을 떨치고 있는바 특히 조선어(한국어) 교육은 중국 국가 중점학과로서  중국 한국어교육의 선봉장 역할을 해왔다”고 충분히 긍정하고 나서 “연변대학교가 계속하여 지리적, 문화적, 학문적 우세로 중한 문화 교류와 한국어 세계화를 선도함에 있어서 줄곧 앞장서 갈 것”을 희망했다.

회의에 따르면 1949년에 설립된 연변대학은 중국 공산당이 최초로 소수민족 지역에서 창설한 고등 교육 기관 중 하나이다. 장기간의 학교 경영 진행 과정에서 학교는 지역적 장점에 입각하여 독자적인 발전의 길을 개척왔는바 선후하여 국가 “211프로젝트” 중점 건설 대학, 서부 개발 중점 건설 대학, 길림성과 교육부 공동 중점 지지 건설 대학으로 확정되였다.

선명한 민족 특색이 있는 종합적 대학인 연변대학은 줄곧 한국(조선)어 교육 연구를 중시했고 관련 령역에서 우수한 성과를 이룩하였으며 학계의 광범위한 호평을 받았다, 아울러 연변대학은 우리 나라의 중요한 조선어 인재 양성 기지, 과학 연구 기지로 선정되였고 특히 2017년 9월에는 아세아와 아프리카 언어문학을 주체로 신청한 '외국 언어문학 일류학과 건설 고등교육 기관' 행렬에 들어섰으며 길림성 소속 고등교육 기관 중 유일하게 “쌍일류(双一流)” 건설에 입선하게 되여 새로운 시기에 새로운 비상을 하는 데 튼튼한 기초를 다졌다.

환영사에서 연변대학교 총장 김웅은 연변대학을 대표하여 중국 한국어 교육과 연구를 위하여 많은 심혈을 기울여 준 학회 임원들과 대회 행사장을 찾은 귀빈들에게 환영과 감사를 표하고 나서 “이번 대회가 국제 학자들이 모여 신 시대 새로운 환경에서의 한국어 교육의 발전 방향을 탐구 모색하는 장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발휘하여 중국에서의 한국어 교육 수준을 진일보 제고하고 교육자들간의 교류와 발전을 강화할 것”을 바랐다.

환영사를 하고 있는 연변대학교 총장 김웅

전반 학술대회는 국제학술회의와 총회, 한국어교육자 연수, 한국어 석사 박사 론문경시대회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이틀간 진행하였다.

한편 한국어교육자 연수에서는 연변대학교, 산동대학교 석좌교수인 김병민, 한국 서울대학교 교수 송철의, 영국 런던대학교 교수 연재훈이 기조강연을 했고 분과토론에서는 언어, 문학, 번역, 교수법 등 분과로 나뉘여 상호 교류와 열띤 토론을 했다.

/ 길림신문 리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