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뻬루의 인삼’ 마카, 왜 인기 높을가?
发布时间:2018-08-06 15:53  发布人:최수향   关键词:  

뻬루는 슈퍼푸드 최대 생산지이다. 최근들어 열풍을 몰고온 사차인치나 브라질너트부터 지난해 다이어터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카카오닙스도 주요 생산지는 뻬루이다. 이외에도 야콘, 키누아, 카니와, 치차, 아구아헤 등 아직 이름이 생소한 식품들도 해외에서는 주목받는 뻬루산 슈퍼푸드들이다.

뻬루가 전세계적인 슈퍼푸드를 생산하는 최대 시장이 된 것은 각종 슈퍼푸드가 자라는 데 가장 비옥하고 적합한 땅을 가졌기 때문이다. 뻬루수입협회에 의하면 뻬루 슈퍼푸드 수출은 2016년 전년 대비 9% 성장해 약 30억딸라를 기록했다.



그중에서 마카는 뻬루를 ‘슈퍼푸드 생산지’로 알리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 현재의 뻬루 슈퍼푸드 시장은 마카가루의 유명세로 시작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2015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마카가 새로운 ‘슈퍼푸드’ 대렬에 합류하며 가격 폭등 현상이 심각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당시 마카는 미국이나 유럽의 건강식품회사들이 눈독을 들이는 상황에서 중국인들이 가세하며 세계적인 품귀 현상을 빚었다. 현재 마카는 뻬루에서 가장 많이 수출되는 슈퍼푸드중 하나다. 수출량 뿐만 아니라 현지 판매량도 많다. 마카는 현지인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슈퍼푸드로 오래전부터 마카를 먹어왔던 뻬루인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음식에 활용하고 있다.

마카는 안데스산맥의 해발 4000메터에서 자생하는 식물이다. 토양의 기운을 먹고 자라는 뿌리식물인 마카는 안데스산맥에서 자라나는 강한 생존력을 상징하기도 한다. 마카의 뿌리와 알맹이는 감자와 모양이 비슷하게 생겼으나 영양성분은 다르다.

마카는 100그람당 단백질이 10~18그람 들어있는 고단백 식품이다. 또한 굴의 1.5배에 달하는 아르기닌과 부추의 11배에 해당하는 아연, 마늘의 26배나 되는 칼슘, 더덕의 10배에 달하는 철분 등 31가지 이상의 풍부한 미네랄 성분이 함유돼있다. 인삼의 주요성분인 사포닌도 풍부해 ‘뻬루의 인삼’으로 불려진다.

특히 마카는 남성에게 좋은 슈퍼푸드로 유명하다. 아미노산 뿐만 아니라 호르몬 균형을 조절해주는 식물성 화합물질 ‘글루코시놀레이트’가 다량 함유돼있다. 남성 호르몬(테스토스테론) 분비를 촉진시키며 전립선 비대증 치료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녀성의 경우도 성호르몬 증진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뻬루를 포함한 남미에서는 오래전부터 스트레스를 받아온 녀성의 신체 회복이나 호르몬 균형을 위해 마카를 사용해왔다.

항암효과도 주목받고 있다. 마카의 글루코시놀레이트는 백혈구와 사이토카인을 조률해 종양의 성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카의 효능은 뿌리의 색에 따라서도 조금씩 다르다. 일반적으로 노란색, 빨간색, 검은색 마카 뿌리가 있으며 각기 다른 맛을 낸다. 노란색은 비타민A 함유량이 많아 체내 해독 효과가 좋으며 활력에 도움을 준다. 검은색은 철분 및 칼슘 함유량이 많으며 보라색은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 성분이 가장 많다.

국내에서는 마카가루나 캡슐 형태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으나 보통 마카를 리용한 음식 활용도는 낮은편이다. 반면 뻬루 현지에서는 다양한 형태로 마카를 소비한다. 마카잼, 캔디, 과자, 시리얼 등 주로 우유나 물 혹은 주스에 타먹으며 각종 료리에 조미료 대용으로도 활용한다. 또한 마카를 말린 다음 으깬 뒤 다른 야채와 함께 잼이나 수프를 만들 때 사용하기도 한다. 밀가루와 섞어 빵이나 팬케익을 만드는 경우도 많다.

다만 섭취할 때는 주의할 점도 있다. 끓는 물 혹은 높은 온도에서 조리할시 영양소가 파괴될 수 있으며 생으로 먹는 것도 피해야 한다. 또한 과잉 섭취는 호르몬 균형 조절에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적당한 마카의 양은 3~5그람이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