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관세정책 부메랑 될 것"..美 정재계 반발 격화
发布时间:2018-07-12 09:58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15

 "중국에 대한 2000달러 규모 관세 조치는 미국 소비자와 가정에 부메랑처럼 돌아올 무모한 전략이다"

미국 내 유통업계를 대표하는 전미소매협회(NRF)의 데이비드 프렌치 부대표는 비즈니스인사이더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전쟁을 본격화한 가운데, 미국 내 정재계에서는 반발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미국 내 자동차·유통·정보기술(IT) 등 다양한 업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 정책에 물음표를 던지면서 반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내 제조업자들을 대변하는 제이 티몬스 전미제조업자협회장은 더힐에 "미국 내 제조업 종사자들은 무역 전쟁이 심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 "중국의 시장 왜곡 관행에 대해서는 관세 부과로 대처할 게 아니라 공정하고 원칙에 입각한 방식으로 미중 양국이 협력해야 하는 사항"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도 반발이 크다.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산 자동차와 관련 부품에 고율 관세를 예고한 뒤 제너럴모터스(GM) 등이 인력 감축을 시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데이비드 그린 전미자동차노동조합(UAW) 신임 대표는 11일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사람들의 일자리를 보호한다는 공약을 내걸었지만, GM은 지난달 22일 멕시코 공장을 새로 짓겠다고 발표했다"면서 "근로자 1200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말했다.

<자료사진> © AFP=뉴스1

애플과 구글 등 미국 내 첨단 기업들을 대변하는 정보기술산업협의회(ITIC)의 딘 가필드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정책을 언급하면서 "뚜렷한 목적도 없고, 미국의 일자리를 위협하면서 경제 투자를 억압하고 일상용품의 가격을 뛰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프렌치 NRF 부대표 또한 "(트럼프) 행정부가 몇 달째 관세 부과에 전념하고 있는데, 우리는 이 정책의 최후가 어떻게 될지는 잘 모르겠다"고 고개를 저었다.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한 배를 탄 공화당 의원들도 수입품에 대한 일방적인 고율 관세 부과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상원은 11일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 안보를 위시,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를 결정하기 전에 의회의 승인을 받도록 요구하는 동의안을 찬성 88표, 반대 11표로 통과시켰다.

이 동의안에는 법적 구속력이 없지만, 공화당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정책에 반발하고 있다는 일종의 메시지가 된다.

척 그래슬리(공화·아이오와) 상원의원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관세가 그의 지역구에 상당히 해로운 영향을 끼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이오와에는 옥수수와 대두 농가가 많다.

상원 재무위원장 오린 해치(공화·유타) 의원은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맞서는 미국 행정부의 전략이 신중하지 못한데다 표적이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공화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무역 정책과 관련해 합의를 봐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케빈 브래디(공화·텍사스) 의원은 "고율 관세 정책이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도 미중 양국 간 진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지 않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면대면으로 만나 양국 간 공정하고 지속적인 무역을 위한 해결책을 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