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 9시간 전 집행중지된 美사형수.."제발 죽게 내버려둬"
发布时间:2018-07-12 09:26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25

 미국 네바다주에서 2차례나 잔혹하게 살인을 저지른 사형수가 한 제약사의 소송 덕에 형 집행 직전 생명 연장 기회를얻었다고 AP·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네바다주 클락카운티 지방법원의 엘리자베스 곤살레스 판사는 이날 열린 공판에서 사형수 스콧 레이먼드 도지어에 대한 형 집행을 잠정 중단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곤살레스 판사가 형 집행까지 9시간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판결을 내린 것은 제약사 알보젠이 네바다주 교정국을 상대로 자사의 미다졸람 제품을 약물 주입형 사형에 사용하지 말라며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네바다주교도소에 있는 약물주입형 사형을 위한 침대 [AP=연합뉴스]

회사 측 변호인은 이미 지난 4개월께 형 집행이 이뤄지는 교도소에 서한을 보내 자사 약물 사용에 반대 의사를 밝혔으며 교도소 측이 회사에 직접 약품을 주문한 것이 아니라 네바다주 약국을 통해 이 약품을 취득했다며 취득 과정에 이의를 제기했다.

아울러 이 약물로 사형집행을 망칠 수도 있다며 "회사와 명성, 호의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2014년 오클라호마주에서 이 약물을 투여받은 사형수가 형 집행 중 깨어나 몸부림치다가 40여 분 만에 숨진 사건이 벌어져 논란이 됐다.

약물주입형 사형은 먼저 진정제를 투여해 사형수의 의식을 잃게 한 뒤 호흡과 심장정지제를 차례로 투여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제약회사들은 10년간 법률 및 윤리 문제를 들어 자사 제품이 형 집행에 사용되는 것에 반대했으며 알보젠 역시 같은 이유로 사용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사형수 스콧 레이먼드 도지어 [AP=연합뉴스]

다음 공판은 9월 10일로 잡혀 도지어는 최소한 2달 가까운 시간을 벌었다.

모순적이게도 도지어는 최근 항소를 모두 포기하고, 교도소에서의 삶을 더는 견딜 수 없다며 빠른 형 집행을 요구하고 있다.

수감 중 자살시도를 한 적이 있는 도지어는 최근 라스베이거스 리뷰 저널과 인터뷰에서 "교도소에서의 삶은 삶이 아니다"라며 "날 죽이겠다고 한다면 그렇게 해달라"고 읍소했다.

도지어 측 변호사이자 사형제도 전문가인 스콧 커피는 이 경우는 "국가가 자살을 도와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도지어는 2002년 라스베이거스로 여행 온 한 남성에게 마약을 조제할 수 있는 약물을 구할 수 있게 도와주겠다며 접근한 뒤 이 남성의 금품을 털고 토막살해한 혐의로 2007년 기소됐다.

그는 또 피닉스에서도 한 남성을 살해해 기소됐다.외신

형 집행 잠정 중단 판결을 내린 엘리자베스 곤잘레스 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