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근평 주석 방중 조선 대표단 접견
发布时间:2018-05-17 08:05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56

최근 중국을 방문한 조선 대표단을 시진핑 국가주석이 면담했다고 <중앙텔레비전>(CCTV)이 16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시 주석이 이날 박태성 조선 로동당 부위원장이 이끄는 ‘로동당 우호 참관단’을 만났으며, 왕후닝 중앙서기처 제1서기와 딩쉐샹 중앙판공청 주임이 배석했다고 전했다. 박 부위원장의 참관단은 14일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김수길 평양시 당위원장, 김능오 평안북도 당위원장, 류명선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 등이 포함됐다. 

시 주석은 참관단에게 “현재 중국특색사회주의는 새 시대에 진입했으며, 조선 사회주의의 발전도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진입했다”며 “우리는 북남관계 개선과 조미 대화 추진,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하며, 조선의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을 지지하며, 김정은 위원장이 당과 인민을 국가 정세에 부합하는 발전 경로로 이끄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조선과 치당치국(당과 나라를 다스림)의 경험을 교류하면서, 양국 사회주의 건설 사업이 새로운 더 큰 발전을 이루도록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부위원장은 이번 방중의 뜻이 “양국 최고지도자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실행에 옮기는 것이자, 중국의 경제 건설 및 개혁·개방의 경험을 배우는 것이며, (로동)당이 경제 발전에 우선 역량을 집중하는 새로운 전략 노선을 관철시키는데 적극적 역할을 하는 것이고, 양당 지도자가 직접 제안한 조-중 우의를 위해 새로운 공헌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참관단은 14일 중관춘 과학원 문헌정보중심을 둘러봤으며, 15일에는 중국농업과학원 작물과학연구원과 베이징시 기초시설투자유한공사를 방문했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