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본문 동아일보 애견에 살짝 물린 상처 방치한 결과→두 다리·다섯 손가락 절단…왜?
发布时间:2018-04-13 15:11  发布人:김 탁   关键词:  


자신이 기르던 애완견에게 물린 상처로 인해 두 다리와 다섯 손가락을 잃은 한 남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11일(이하 현지시각) 더선, 메트로 등 영국 매체에 따르면 영국 맨체스터에 살고 있는 치매 전문 정신과 의사 자코 넬(52)은 1년 6개월 전 코카스패니얼 종의 반려견 ‘하비’와 놀던 중 손을 살짝 물렸다. 당시 넬은 상처가 크지 않아 대수롭지 않게 여겨 치료하지 않고 평소대로 생활했다. 

그러나 2주 후부터 넬에게 끔찍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넬은 하비에게 물린 2주 뒤 몸에 열이 나고, 온몸이 쑤시는 등 감기 증상이 나타났다.

보도에 따르면 넬은 “당시 나는 독감인 줄 알았다. 그래서 그냥 집에 가서 쉬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증세는 날로 악화했다. 결국 그는 자택에서 쓰러져 응급실에 실려 갔다. 

당시 넬의 집에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은 넬의 피부에서 패혈증 증상인 붉은 반점이 나타난 것을 보고 패혈증을 의심했다. 

혼수상태로 병원에 도착한 넬은 곧바로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혈액 검사 결과 패혈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당시 넬은 생존율이 20%에 불과한 패혈성 쇼크 상태까지 이르렀다. 

넬의 생명을 위협한 패혈증의 원인은 바로 그의 애완견 하비였다. 넬이 하비에게 물렸을 당시 하비의 타액에 있던 박테리아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패혈증은 미생물에 감염됐을 경우 나타나는 병으로 체온이 38도 이상 오르는 발열, 빠른 맥박, 호흡수 증가, 백혈구 수 증가 등 전신에 걸친 심각한 염증 반응이 나타난다. 

특히 치사율이 높은 패혈증은 체내 혈액 응고를 방해해 혈액 순환을 저해시켜 혈압 저하 및 신체 말단에 공급되는 혈액량의 저하로 인해 피부가 시퍼렇게 되기도 한다. 또한 세균이 혈류를 따라 돌아다니다가 신체 특정 부위에 자리 잡아 그 부위에 병적인 변화를 일으키기도 한다. 

이후 넬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지만 신장 기능 저하와 함께 한 쪽 다리가 검게 변하기 시작했고, 이후 그의 양 다리와 오른쪽 손 모두 검게 변했다. 

결국 병원에 실려온 지 4개월 뒤 넬은 무릎 아래로 자신의 양 다리를 절단했고, 오른 쪽 손의 다섯 손가락을 모두 잃었다. 

넬은 11일 지역 매체 멘체스터이브닝뉴스와 인터뷰에서 “병원 침대에 누워서 검게 변한 두 다리와 손가락을 보면서 내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리 절단 이후 의족을 착용 중인 넬은 “타인의 시선 때문에 외출을 꺼리게 됐다”며 “자신감을 많이 잃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정신과 의사로서 자신의 역할을 언급하며 “공감과 이해의 측면에서 나의 환자들에게 해줄 수 있는 것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사람들에게 인생에서 장애를 극복하다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사고 이후 패혈증의 원인이 자신의 애완견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넬은 하비가 다른 사람들에게 위험한 존재임을 인정, 하비를 안락사 시키는 힘든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넬은 “매우 슬펐지만, 하비가 또 다른 누군가를 감염시키게 될까봐 걱정됐다. 만약 하비가 아이를 물었다면 정말 끔찍했을 것”이라며 “이 일을 하비 탓으로 돌릴 때도 있었지만, 이것은 단지 불행한 사고였다”고 말했다. 


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