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 차량 총격 피해… 경호원 부상
发布时间:2018-04-13 15:03  发布人:김 탁   关键词:   点击量:9

‘무패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살, 미국)가 차량 총격을 당했지만 큰 부상을 당하지는 않았다.

ESPN은 10일 “메이웨더가 아틀란타에서 호텔로 이동하던 도중 차량 총격전에 휘말렸다. 하지만 총에 맞거나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며 아틀란타 경찰은 발표를 인용 보도했다.

메이웨더는 별다른 부상이 없었지만 그의 경호원은 다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아틀란타 경찰 관계자는 “무차별 총격이 아니라 메이웨더 탑승 차량을 노린 범죄로 보인다.”며 수사를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메이웨더는 지난해 UFC 페더급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30살, 아일랜드)와 복싱 대결을 벌려 TKO 승리를 거두고 50전 50승을 기록한 뒤 은퇴를 선언했다.

당시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경기는 ‘세기의 서커스’라는 혹평을 받았지만 흥행에는 성공했다.

쇼타임에 따르면 둘의 대결은 입장료와 스폰서 계약, 해외 수입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총 6억딸라의 수익을 올렸다. 메이웨더는 대전료로만 1억딸라를 받았다.

최근 메이웨더는 “다시는 복싱 링에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 만약 내가 은퇴를 번복한다면 UFC에서 대결할 것”이라고 말해 맥그리거와의 재대결 가능성을 남겼다.


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