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자! 춘분절기 양생비법
发布时间:2018-03-14 09:51  发布人:김연혜   关键词:   点击量:92



춘분은 24절기중 하나로 경칩과 청명 사이에 들며 양력 3월 21일 무렵이다. 이때가 되면 태양이 춘분점에 이르러 적도의 위를 직사하여 낮과 밤의 길이가 거의 같지만 빛의 굴절현상 때문에 낮의 길이가 약간 더 길다.


2018년 춘분날을 맞아 심양시 화평구 서탑 주민구역 위생써비스 쎈터(심양시조선족병원) 리귀영 부주임은  ‘춘분절기’ 양생비법을 내왔다. 일전 기자는 심양시조선족병원을 방문해 그 상세한 비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1. 음양이 상호 보완된 음식 섭취하기

지나치게 차거나 뜨거운 음식섭취를 피한다. 부추, 마늘, 파파야(木瓜) 등 양류(阳类)의 음식을 섭취할 시 계란 등 음류(阴类)의 음식과 함께 곁들여 음양이 상호 보완되게 한다. 또한 도라지, 고사리, 달래 등 제철 봄나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2. 수분 섭취하기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꽃샘추위’에 건조한 날씨로 인해 기관지가 약해질 수 있으니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3. 항상 긍정적이고 유쾌한 정신상태 유지하기


4. 매일 8시간 좌우의 수면을 보장하고 적당한 운동 견지하기



5. 아침에 기상 후 머리 빗기

이는 머리 부위의 경혈을 자극시켜 체내의 원활한 혈액순환에 유리하다.


6. 춘분이라 방심하지 말고 따뜻한 옷맵시를 실천하기


7. 청결 유지하기

자주 잘 씻는 것은 어떤 질병이든 꼭 필요한 예방법이다. 그렇지 않으면 곳곳에서 세균이 침투해 꽃샘추위로 인한 질병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기에 반드시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8. 적정 습도 유지하기

춘분절기 건조한 날씨로 인해 호흡기가 쉽게 약해져 꽃샘추위의 습격을 당할 수 있기에 실내가 건조하지 않게 젓은 수건, 빨래, 식물, 물컵 등으로 습도를 조절해 주는 것이 좋다.


춘분절기는 낮과 밤, 겨울과 여름을 공평하게 갈랐기에  ‘꽃샘추위’ 대비가 필요한 시기이다. 이 시기 사람들의 질병 저항능력이 저하되기에 자칫 방심하면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높아진다. 또한 각종 질환(호흡기질환, 통풍, 근육통, 심근경색 등)의 발병률 및 재발률이 높아지므로 반드시 인체내의 음양 밸런스를 형성하여 음양조화를 유지해야 한다.


김연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