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미국과 대테러 정보공유 중단..군사원조 중단에 보복
发布时间:2018-01-12 10:12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14

 파키스탄은 미국이 자국에 대한 군사안보지원을 중단키로 한 데 대한 첫 보복 조치로 미국과의 핵심 정보공유를 중단했다고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12일 보도했다.

파키스탄이 아프가니스탄과의 국경지대 지상 정보원으로부터 입수한 정보 제공을 중단함에 따라 공중정찰과 통신감청에 의존할 수밖에 없게 된 미군의 아프간 작전 수행이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있다고 FT는 덧붙였다.

파키스탄 정부의 한 관리는 FT에 국경지대에서 체포된 아프간 출신 용의자 등 지역의 다양한 인적 자원들로부터 입수된 모든 정보가 더이상 미군에 제공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리는 미군 드론이 수시로 파키스탄 측 국경지대를 정찰하고 있으나 100% 임무 수행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쿠람 다스트지르 칸 파키스탄 국방장관은 미국의 원조중단에 대한 대응조치로 미국과의 일부 정보공유 중단 방침을 표명한 바 있으며 이러한 경고를 실행에 옮긴 것으로 보인다.

파키스탄이 테러리스트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고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원조중단 카드를 꺼내자 이에 반발한 파키스탄 사람들이 2일(현지시각) 카라치에서 성조기를 불태우며 반미 구호를 외치고 있다. 


칸 장관은 또 파키스탄 정부가 미군이 파키스탄을 아프간에 대한 지상 통로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등의 더욱 강력한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는 중단된 원조를 상쇄하기 위해 미군의 자국 통로 사용료를 증액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지난주 파키스탄이 자국 내 이슬람 테러리스트들을 제대로 단속하지 않는다며 연 20억 달러 수준의 군사원조를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파키스탄의 정보공유 중단조치는 이에 대한 첫 보복 조치다.

미국은 그동안 파키스탄이 자국 내 극단주의 조직 소탕 명분으로 매년 미국으로부터 수십억 달러를 지원받으면서도 한편으로 일부 극단주의 조직에 피난처를 제공하는 등 이중정책을 펴고 있는데 불만을 나타내왔다.

파키스탄 군부, 특히 정보당국은 그동안 라이벌인 인도를 견제하고 아프간 내 영향력 확보를 위해 겉으로는 탈레반 등 극단주의 조직 소탕과정에서 미국과 공조를 표방하면서도 한편으로 이들 극단주의 세력을 간접 지원해온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그러나 파키스탄이 강경 대응에 나서면서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도 원조중단이 반드시 영구적인 것은 아니라는 등의 신중론이 제기되고 있다. 스티브 골드스타인 국무차관은 "파키스탄이 다시 협상 테이블로 와 우리를 도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