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극강 총리 "중국 지난해 경제성장률 6.9%"..6년만의 반등
发布时间:2018-01-12 09:18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15

프놈펜 메콩강회의에 참석한 리커창 총리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중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6.9%에 이른다고 밝혔다. 


12일 경제참고보에 따르면 리 총리는 전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폐막한 '란창(瀾滄)강-메콩강' 협력회의 지도자회의 연설에서 "지난해 중국 경제가 온건속 호전되는 양상이 이어지며 전체 형세가 예상보다 나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9% 가량'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중국 정부가 올초 제시한 성장률 목표치인 '6.5% 정도'를 크게 웃도는 수치이고 6.8%로 예상됐던 전문가들의 전망치도 넘어서는 수치다.

이로써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2011년 이후 6년만에 처음 상승세로 반등하게 됐다. 중국 성장률은 2011년부터 계속 하락세가 이어지며 2016년에는 26년만의 최저치인 6.7%까지 떨어졌다. 

국가통계국은 오는 18일 지난해 GDP 증가율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리 총리는 예상을 뛰어넘은 성장률에 대해 "쏟아붓기식 경기진작책을 극력 피해나가면서 공급측 구조개혁에 착수하고 혁신과 거시경제 통제를 추진하며 새로운 발전동력을 육성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리 총리는 이어 "현재 중국 경제가 고속성장 단계에서 고품질의 발전 단계로 전환하고 있고 혁신이 견인하는 새로운 성장 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소비구조 및 산업구조의 고도화, 도농 협력발전 체계 구축, 새로운 틀의 개방 추진을 통해 거대한 시장·성장·투자·협력의 기회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