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주간 키 9cm 성장은 계측 실수"..日우주비행사 사과
发布时间:2018-01-11 07:39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37

지난해 12월 19일부터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본 우주비행사 가니이 노리시게(金井宣茂·42)가 9일 키가 8.75㎝나 자랐다고 밝혔다가, 곧바로 2㎝로 정정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0일 보도했다.

가나이는 9일 트위터를 통해 약 3주일 동안의 우주 체류로 자신의 키가 9㎝ 가까이 자랐다면서 키가 너무 빨리 커져 지구로 돌아갈 때 소유즈 로켓에 탈 수 없을까 걱정이라고 밝혀 큰 화제를 모았었다.

그는 그러나 다른 동료 우주인이 "키가 9㎝나 자랐다고?"라며 의문을 제기해 다시 계측한 결과 실제로는 2㎝ 키가 자랐다고 정정한 뒤 "계측 잘못으로 터무니 없는 가짜 뉴스를 전해 매우 죄송하다"고 밝혔다.

가나이는 키가 큰 것은 "무중력 환경에서 생활하면서 척추 뼈의 틈새가 열려 자란 것으로 여겨진다. 사람에 따라서는 엉덩이나 허리에 통증을 느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