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하하" "까르르"..한파 등교로 친구에게 웃음 안긴 소년
发布时间:2018-01-10 09:47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24

 한파 속 등교로 머리가 새하얗게 변한 한 소학생 사진이 웃음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내고 있다.


지난 9일 인민망 등에 따르면 윈난(雲南) 성 자오퉁(昭通) 시 루뎬(魯甸) 현에 사는 왕모(8)군이 앞선 8일 1시간 동안 약 5km를 걸어 등교했다.

이날 왕군은 시험을 앞두고 있었다.

교실에 들어선 왕군을 본 아이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소년의 머리카락이 서리로 덮이는 바람에 새하얗게 변했기 때문이다.

영하 9℃ 날씨에 1시간이나 걸어 등교했으니 그럴 만 했다.

하지만 친구들을 기분 좋게 해줘서 뿌듯함을 느꼈는지 왕군의 얼굴에도 미소가 만연했다.
 
매체가 공개한 왕군의 사진은 온라인에서도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소년의 천진난만함이 귀엽다면서 추워서 어떡하느냐 등의 안타깝다는 반응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특히 학교 난방시설이 제대로 되지 않은 탓에 갈라진 소년의 손 사진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왕군은 시험에서 상위권 점수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공부도 착실히 하고 친구와의 관계도 좋다는 게 학교 관계자 설명이다.

의젓한 왕군은 이주노동자의 자녀로 전해졌다. 돈을 벌러 부모가 타지로 나가 소년은 누나, 할머니와 같이 살고 있다.

취재진의 부모님 이야기에 왕군은 소년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갔다.

왕군은 “부모님을 못 뵌 지 몇 달이나 됐다”며 “보고 싶다”고 말했다.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