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비트코인 거래금지 이어 채굴업체 퇴출 지시
发布时间:2018-01-09 11:14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点击量:34

비트코인 거래를 금지한 중국이 이번에는 비트코인 채굴업체에 대한 퇴출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비트코인(bitcoin)'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 채굴업체의 전기 사용을 규제하는 등 각 지방정부에 비트코인 채굴업체를 질서 있게 퇴출시키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랑재경(新浪财经)이 8일 전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2009년 나카모토 사토시라는 한 개발자에 의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온라인 세계에서 은행 기반의 달러 시스템에 의존하지 않은 거래 수단을 만들자는 것이 개발의 취지로 알려져 있다.


가상화폐를 ‘채굴’하기 위해서는 일반 컴퓨터가 아닌 방대한 데이터 센터와 연결된 채굴 전용 컴퓨터를 이용해 계속해서 연산을 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엄청난 양의 전력이 소모된다.


예를 들어 비트코인 1개를 채굴하는데 약 10000~20000위안이 소요되는데 그 중 전기 요금으로 나가는 지출이 적지 않다. 스촨(四川)에 위치한 한 채굴업체가 보유한 컴퓨터는 6000대로 하루 전기 요금이 7000위안 정도 발생한다. 1년이면 총 300만 위안(5억 원)에 가까운 전기 요금으로 빠져나가게 된다.


이렇다보니 중국 당국의 전력 규제는 비트코인 채굴업체 입장에서 큰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다.


현재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50%는 전기료와 토지 가격이 상대적으로 싼 중국에서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지난 9월 가상화폐 계좌 개설을 금지하고 거래소 운영 중단을 명령하는데 이어 또 한번 '전력 규제'라는 강력한 조치로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이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