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 성애 그림 내려라"..뉴욕 미술관에 발튀스 작품 철거 청원
发布时间:2017-12-06 09:38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18

발튀스 <꿈꾸는 테레즈.>  출처: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 누리집

하비 와인스틴 등 미국 연예계와 정계 인사들에 대한 성폭력 폭로로 이 문제에 대한 사회적 민감도가 높아진 가운데,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에 걸린 폴란드계 프랑스 화가 발튀스(1908~2001)의 그림에 불똥이 튀었다.

이 미술관에 전시된 발튀스의 작품 <꿈꾸는 테레즈>의 철거를 요청하는 온라인 청원이 1일 시작돼 5일 새벽까지 8500명이 넘는 이들이 서명했다. 청원 운동을 시작한 미아 메릴은 “발튀스는 사춘기 소녀들에 심취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고, 이 작품은 명백히 아동을 성적으로 대상화했다”며 “나날이 성폭력 관련 혐의가 공개되는 지금 상황에서 메트로폴리탄미술관이 이 작품을 대중에게 보여주는 것은 관음증을 낭만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발튀스는 10대에 막 접어든 사춘기 소녀들을 신비스러우면서도 외설적으로 묘사한 그림들로 유명한 작가다. <꿈꾸는 테레즈>는 1936~39년 소녀 테레즈를 모델로 그린 10여개 작품들 중 하나다. 12~13살 무렵의 테레즈를 묘사한 이 작품은 그의 작품들 중에서도 수작으로 꼽힌다. 테레즈는 붉은 치마를 입은 채 한쪽 다리를 의자에 올려 다리와 속옷을 노출한 모습이다.

발튀스의 작품은 종종 소아성애 논란에 시달렸지만 그는 1996년 <뉴욕 타임스> 인터뷰에서 “나는 사람들이 왜 이 소녀 그림들을 롤리타(소녀에 대한 성적 집착을 소재로 한 동명 소설의 주인공)로 보는지 정말 이해가 안 된다. 나는 한 작품(<기타 레슨>) 외에는 포르노그래피와 연관된 것을 만들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뉴욕 포스트>는 메트로폴리탄미술관이 논란에도 불구하고 “시각예술은 현재뿐 아니라 과거를 되돌아보게 하는 중요한 수단이다. 우리의 사명은 전 시대와 문화에 걸친 뛰어난 작품들을 수집, 연구, 보존, 전시해 사람들을 창조성, 지식, 아이디어와 연결하는 것”이라며 작품을 철거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전했다. 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