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서 5t 코끼리 상아 치료 수술에 장정 30명 '땀 뻘뻘'
发布时间:2017-11-13 07:31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11

콜롬비아에서 고령의 코끼리가 금이 간 상아 수술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엘 티엠포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몸무게가 5t 나가는 아프리카 코끼리 '탄토르'가 전날 북부 항구도시인 바랑키야 시 동물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탄토르는 3시간가량 전신이 마취된 상태에서 금이 간 상아의 근관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수술 도중 탄토르를 일으켜 세우려면 필요한 기중기를 설치하기 위해 동물원 인근 도로를 차단하고 차량을 우회시키기도 했다.

수술은 탄토르가 상아를 다친 2년 전에 실시됐어야 했다. 하지만 동물원 측이 대형 척추동물을 잠들게 할 특별 수면제 비용 확보에 어려움이 커 뒤늦게 수술이 이뤄진 것이다.

탄토르의 아픔을 치료하기 위해 100여 명이 십시일반 8천500달러(약 952만 원)에 달하는 수술비용을 모았다.

탄토르의 수술을 위해 맞춤형 치과 장비가 설계돼 제작됐으며 수의사와 동물원 직원 등 30여 명이 수술에 참여했다.

현재 50살 안팎인 것으로 추정되는 탄토르는 고령이라 깨어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성공적인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이다. 코끼리의 수명은 50∼70세다.

탄토르는 1991년 4월 마약조직이 소유한 농장에서 밀매된 다른 동물들과 함께 발견된 후 바랑키야 시 동물원으로 옮겨졌다.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