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딸리아 장인이 만든 비닐드레스 화제
发布时间:2017-11-09 10:37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点击量:14

세탁소에서 세탁물을 맡긴 뒤 의도치 않게 함께 받아오는 물품이 바로 세탁물 보호 비닐이다. 최근 이딸리아의 한 고급 브랜드가 세탁물 비닐로 드레스를 만든 뒤 판매에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독특한 패턴과 유머가 담긴 디자인으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이딸리아 패션 브랜드 모스키노가 ‘케이프 쉬어 오버레이 드레스’를 할인된 가격 인민페로 약 4700원에 판매중이라고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포스트, 영국 더 썬 등 외신이 보도했다.

영락없는 세탁물 비닐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이 드레스는 갑자기 유명해진 건 아니다. 모스키노의 크리에이브 디렉터 제레미 스캇이 2017가을/겨울 컬렉션을 통해 선보인 의상 중 하나다.

스캇은 밀라노에서 매년 버려지는 2500만톤의 쓰레기에서 령감을 받아 실제로 사람들이 버리는 포장용 상자, 비닐 포장재, 페지, 찢어진 잡지 등의 페품을 리용해 실용성 있는 의상으로 변형시켰다. 이에 걸맞게 당시 컬렉션 테마도 ‘한 사람의 쓰레기는 또 다른이의 보물이 될 수 있다’였다.

목을 감싸는 드레스 상반부에는 ‘우리는 고객을 사랑한다’는 글귀가, 중반부와 하단부에는 ‘무료수거와 배달’이라는 빨간 글씨가 적혀 있다.

드레스 판매측인 온라인 상점 브라운스는 “드레스가 속이 비치는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재활용 비닐 봉지로 만들어졌으며 쉽게 입고 벗을 수 있는 민소매 디자인이 특징”이라는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사이트는 “우린 겉모습만으로 판단해서는 안된다고 말들 하지만 사실 모두는 그렇게 하고 있다”며 “제레미 스캇의 재미있고 기발한 디자인을 입는 건 행운이다. 그의 디자인은 책 표지의 일부일뿐이며 그의 옷은 파티에서 당신이 즐거울 수 있는 리유”라고 스캇의 아이디어를 칭찬했다고 밝혔다.

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