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경영환경 좋아져 돈도 벌고 인재도 영입 인민넷
发布时间:2017-10-13 10:23  发布人:김룡호   关键词:   点击量:6

“오동나무를 잘 심으면 자연히 봉황새가 날아들듯이” 환경이 좋아지면 돈을 벌수 있을뿐만아니라 더구나 인재를 흡인할수 있다. 량호한 상업경영환경이 바로 생산력이다. 18차 당대회후 기업혁신, 일보기 난점과 통점을 둘러싸고 각 부문, 각 지방들에서는 지속적으로 “행정권한의 하부이양, 이양과 관리의 결부, 봉사최적화”개혁을 심화하여 경쟁력이 있는 상업경영환경을 힘써 마련해주었다. 세계은행이 발표한 “2017년 글로벌 상업경영환경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중국상업경영환경편리도 세계순위가 제78위를 차지하여 18개 순위가 제고되였다. 

정부성 수금과 기금 정리

“환경마련”에 있어서 부담경감은 첫단계이다. 부담이 가벼워져야만 활력을 불러일으킬수 있다.

광주에서 중원항운주식유한회사는 100여척의 200여만 중량톤 특종운수선대를 경영관리하고있는데 그 규모와 종합실력이 세계의 앞자리를 차지하고있다. 2015년 국가에서는 선박입항세, 특종선박과 수면수중공정 호위비용 등 7가지 중앙급에서 설립한 행정사업성 수금을 감면한다고 선포했다. 그중 선박입항세만으로도 중원항운을 위해 700만원을 감면해주었다. 

최근년간 각급 정부는 “행정권한 하부이양, 하부이양과 관리의 결부, 봉사최적화”개혁을 적극 추진하고 정부성 수금과 기금을 정리하여 시장주체의 부담을 경감시켰으며 정부권력을 줄이고 시장활력을 확대했다.

2016년에는 항목취소, 표준인하를 통해 기업의 경영봉사성 수금 지출을 565억원 줄였으며 2017년에는 도시공공사업 부가세를 취소하여 공업기업의 전기사용원가 약 350억원을 낮췄으며 상표등록수금, 전신망 코드번호 자원 점용 등 행정사업성 수금을 낮춰 기업의 부담 40억원을 경감했다.

중국인민대학 공공관리학원 상무 부원장 허광건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기업관련 수금의 종류가 많아 정부성 기금과 행정사업성 수금이 있을뿐만아니라 사전행정심사비준 봉사항목 수금 또는 경영봉사성 수금도 있다. 하지만 “행정권한 하부이양, 이양과 관리의 결부, 봉사최적화”사업의 추진과 더불어 중앙과 지방의 정부성 기금, 수금항목이 모두 이미 대폭 줄어들어 효과가 뚜렷하며 기업의 재무부담을 현저히 낮추고 정부직능전환과 효률제고를 힘있게 촉진했다. 인민넷 기자 리심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