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트럼프, 조선과 직접 대화해야..평화조약 맺으라"
发布时间:2017-09-13 10:52  发布人:문운룡   关键词:   点击量:8

【 애틀란타=AP/뉴시스】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있는 카터센터에서 열린 연례 인권수호포럼에 참석해 손을 흔들고 있다. 카터 전 대통령이 트럼프 정부의 외교정책 접근이 해외국가의 인권 지지 거부로 이어질 수있다고 우려했다. 2017.05.10

 지미 카터(92) 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조선핵 위기를 풀기 위해서는 미국이 조선과 직접 대화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이 설립한 비영리 단체 '카터 센터'에서 열린 연례 행사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에 관해 우려를 내비쳤다.

카터는 최근 조선과 미국의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 상황에 관해 자신이 과거 조선을 세 차례 방문한 사실을 언급하며 만약 자신이 대통령이라면 "평양에 즉각 나의 고위급 인사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카터는 1994년 조선핵 위기가 불거졌을 때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특사로 조선을 방문해 김일성 전 주석과 회담했다. 당시 양측은 남북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지만 김일성이 갑자기 사망해 회담은 성사되지 못했다.
카터는 2010년에도 조선에 억류된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고메스를 석방시키기 위해 방북했다. 이듬 해에는 국제사회 원로 모임인 '디 엘더스' 회원들과 다시 조선을 찾았다.

그는 조선은 자신들이 먼저 미국과 동맹국을 타격하지 않는 한 미국으로부터 공격당할 일이 없음을 보장받길 원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이 조선을 위협하기 보단 조선과 평화 조약을 협의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카터는 "우리가 그들과 대화하며 인간으로서 존중하지 않는다면 어떤 진전도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서는 "평화를 지키고 인권을 증진해 달라. 진실을 말해 달라"고 조언했다. 외신